수채화 같은 목원대 가을 풍경
수채화 같은 목원대 가을 풍경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0.10.27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목원대학교 교정이 붉게 물들고 있다.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수업으로 교정의 학생 수는 줄었지만 교정 곳곳의 나뭇잎들은 계절의 변화를 따르고 있다. 쏟아지는 가을 햇살과 붉게 물든 이파리들이 캠퍼스를 가득 채우고 있다.

미술대학 옆 가로수길은 낙엽을 밟고 단풍을 감상할 수 있어 학생과 주민들의 가을 산책 명소로 자리 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