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대, 3개 대학과 거버넌스 구축 통해 의대 유치 나선다
순천대, 3개 대학과 거버넌스 구축 통해 의대 유치 나선다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0.10.20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과학대, 전남도립대, 한영대와 업무협약 체결
고영진 총장, “의대 유치로 지역 의료·교육·경제 발전시킬 것“
순천대는 20일 전남과학대, 전남도립대, 한영대와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전문기술인재 양성 및 순천대 의과대학 성공적 유치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순천대학교(총장 고영진)는 20일 전남과학대, 전남도립대, 한영대와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전문기술인재 양성 및 순천대 의과대학 성공적 유치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순천대 고영진 총장, 박기영 대학원장 겸 의대설립추진단장과 주요 보직자를 비롯해 전남과학대 이은철 총장, 조준범 교학부총장, 전남도립대 김대중 총장, 정재훈 교무기획처장, 한영대 임정섭 총장, 강화영 기획처장 등 16명이 참석했다.

4개 대학은 이번 협약을 통해 △대학 교육 혁신 및 전문인재양성을 위한 상호협력 △대학 간 거버넌스 구축 운영에 관한 사항 △의료, 간호, 보건 관련 분야 우수인재 양성 △순천대 의과대학 설립 추진 △신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 사업 △협약 기관 학생들의 재능기부 봉사활동 지원 △의료, 간호, 보건 관련 분야 교육 프로그램 공동개발 및 운영 △기타 상호 관심 분야 협력사업 추진 등에 공동협력하기로 했다.

고영진 순천대 총장은 “지역 대학의 역할에 지역발전의 성패가 달려있는 시대가 도래했다. 순천대 의과대학 유치는 대형병원이 없어 전남 동부권에 있는 대학의 간호학과 등 보건계열 학생들의 실무실습 과정에서 겪는 어려움을 단숨에 해결할 수 있다”며 “경남 서부권을 포함해 100만 지역민의 생명권을 보호하며 지역의 의료·교육·경제 전 분야를 발전시키는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은철 전남과학대 총장은 “높은 의료 수요에 대비하고,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공공의료를 확대해야 한다는데 공감한다. 필수·중증의료 부문 상주 인력을 양성할 수 있도록 순천대 의과대학 유치를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다.

김대중 전남도립대 총장은 “여러 대학이 역량을 공유하는 ‘공유형 대학’이 최근 대학혁신의 키워드다. 의대 유치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지역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생태계 조성을 위해 순천대가 앞장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임정섭 한영대 총장은 “인접한 여수 소재 대학으로서 타 시도에 비해 열악한 전남 동부권 의료 환경을 몸소 느끼고 있다”며 “순천대 의대 유치를 통해 우리 대학 보건의료계열 인재들도 지역 의료 분야에서 역할을 수행할 기회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순천대는 의과대학 유치를 위해 지난 8월 순천제일대, 청암대, 한려대, 광양보건대 4개 대학과 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3개 대학과 협력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추가로 오는 22일 서영대, 23일 순천병원과  협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러한 적극적인 지역사회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100만 지역민의 염원인 전남 동부권 의과대학 설립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