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석 전남대 총장, ‘세계청년과학자 정상회의’ 참가
정병석 전남대 총장, ‘세계청년과학자 정상회의’ 참가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0.10.17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외합작 총장포럼서 온라인 발표…교육부 및 전남대 ‘교육혁신’ 소개
정병석 전남대학교 총장이 17일 중국에서 열린 ‘세계청년과학자 정상회의’에 온라인으로 참가해 글로벌 스마트 교육에 대해 발표했다. (사진=전남대 제공)
정병석 전남대학교 총장이 17일 중국에서 열린 ‘세계청년과학자 정상회의’에 온라인으로 참가해 글로벌 스마트 교육에 대해 발표했다. (사진=전남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정병석 전남대학교 총장이 중국에서 열린 ‘세계청년과학자 정상회의’에 온라인으로 참가해 글로벌 스마트 교육에 대해 발표했다.

정병석 전남대 총장은 지난 17일 중국에서 열린 세계청년과학자 정상회의 가운데 주요 프로그램인 ‘중외합작총장포럼’에 초청받아 우리나라의 미래교육을 위한 개혁정책과 전략과제, 전남대의 교육혁신 등에 대해 발표했다.

세계청년과학자 정상회의는 중국과학기술협회(CAST)와 절강성(浙江省) 인민정부가 공동 추진하는 회의로, 만 45세 이하 청년과학자들이 국제 이슈에 초점을 맞추고 과학기술과 경제발전, 인문교류 등 다양한 분야의 포럼을 진행한다.

이날 발표에서 정 총장은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가 가져온 대전환의 시대를 맞아 대한민국은 미래교육으로의 전환을 추구하고 있다”며 ▲대학간 자원의 공유·협력 ▲대학-지역사회간의 협력 촉진 ▲핵심역량 개발 ▲직업교육 ▲평생교육 등의 전략과제와 주요정책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정 총장은 “전남대는 가장 지역적인 것이 세계적이라는 철학아래 첨단신산업분야과 지역특성을 반영한 교육내용의 혁신, 동영상‧실시간 강의는 물론 온/오프라인 수업을 병행하는 블랜디드 학습법과 스스로 공부한 뒤 대학에서 배우는 플립 학습법 등 교육방법의 혁신, 캠퍼스내 데이터전송 속도의 획기적 개선과 5세대 통신망 도입 등 온-라인 친화캠퍼스를 구축하는 교육환경의 혁신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