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수산대학 설립해 국제사회에 기여할 것”
“세계수산대학 설립해 국제사회에 기여할 것”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10.16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 FAO 세계수산대학 시범사업 점검 위해 부경대 방문
부경대를 방문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관계자들이 FAO 세계수산대학 시범사업 학생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부경대를 방문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과 관계자들이 FAO 세계수산대학 시범사업 학생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6일 부산 남구 부경대학교 용당캠퍼스를 방문, 유엔 FAO 세계수산대학(World Fisheries University) 공동시범사업 현장을 둘러봤다.

세계수산대학은 개발도상국의 수산분야 역량강화를 위한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소속 석사과정의 대학원대학을 말한다.

정식 설립 전 FAO와 한국의 공동시범사업이 3월부터 부경대에서 진행 중이다. 아프리카, 아시아, 중동, 남미, 태평양 도서국 등 22개국 30명의 학생들이 수산양식기술, 수산자원관리, 수산사회과학 분야의 석사과정을 이수하고 있다.

문 장관은 이날 학생들과의 간담회에서 “수산인력 교육을 통한 한국의 경제 성장 경험을 다른 국가와 공유하고자 FAO와 세계수산대학 설립을 추진 중”이라며,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머나먼 한국 땅에서 학업에 열중하는 여러분께 감사한다. 세계수산대학을 통해 개도국의 인재를 양성하고 개도국 발전과 국제사회에 기여하기 위해 여러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세계수산대학의 롤모델인 유엔 IMO(국제해사기구) 산하 교육기관인 스웨덴 세계해사대학(WMU) 교수 출신이다. 그는 ‘WMU 졸업생들의 모국과 국제사회 기여’에 대한 한 학생의 질문에 “현재까지 170개국 5천여 명의 WMU 석‧박사 졸업생들이 정부‧대학‧기업‧국제기구 등 각 분야에서 눈부신 활약을 하고 있다”면서, “여러분을 비롯 세계수산대학 졸업생들도 정부와 연구기관, 민간, NGO 등 다양한 분야의 활동을 통해 모국과 국제사회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이날 행사에는 장영수 부경대학교 제7대 총장 당선자를 비롯, 이상고 부경대 세계수산대학원장, 해양수산부 우동식 국제협력정책관, 박경철 부산지방해양수산청장, 임정현 부산시 수산정책과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