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캠퍼스 활기 찾을까?”...대학가, ‘제한적 대면수업’ 속속 재개
“가을 캠퍼스 활기 찾을까?”...대학가, ‘제한적 대면수업’ 속속 재개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10.15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리두기 완화 맞춰 소규모‧실기 과목 위주 대면수업 개시
세종대‧외대, 이론과목 포함 대면수업...연세대‧중앙대는 실험·실습·실기 과목만 대면 허용
“재확산 우려 여전”...강원대는 비대면수업 2주 연장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1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대학들도 대면수업을 속속 재개하고 있다. 다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꾸준히 나오고 있고 재확산 우려도 여전함에 따라 소규모, 실험‧실습‧실기 과목 위주의 제한적 대면수업 실시로 수위를 조절하고 있다. 사진은 12일부터 보건과학대학과 인문사회대학, 경영대학 등 3개 단과대학에서 제한적 대면수업에 돌입한 호남대의 야외수업 모습.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1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대학들도 대면수업을 속속 재개하고 있다. 다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꾸준히 나오고 있고 재확산 우려도 여전함에 따라 소규모, 실험‧실습‧실기 과목 위주의 제한적 대면수업 실시로 수위를 조절하고 있다. 사진은 12일부터 보건과학대학과 인문사회대학, 경영대학 등 3개 단과대학에서 제한적 대면수업에 돌입한 호남대의 야외수업 모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코로나19’에 따른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1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대학들도 대면수업을 속속 재개하고 있다. 다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꾸준히 나오고 있고 재확산 우려도 여전함에 따라 소규모, 실험‧실습‧실기 과목 위주의 제한적 대면수업 실시로 수위를 조절하고 있다.

연세대는 12일 ‘2020학년도 2학기 중간시험 및 이후 수업 방식’을 발표하고, 당초 블렌딩(Blending) 또는 전체 대면수업으로 개설했던 과목 중 20명 이하 실험·실습·실기 과목은 동시 참석자 10명 이하 유지를 조건으로 대면 수업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다만 국제캠퍼스 학부대학의 경우 기존의 비대면·온라인 수업 원칙을 유지한다.

세종대 역시 개강 7주차인 12일부터 수강 인원 30명 이하 과목의 대면수업이 가능하도록 했다. 수강인원이 31~50명 이하인 과목은 온라인 수업 또는 하이브리드(병행) 수업이 가능하며 51명 이상의 경우에는 기존처럼 온라인수업을 진행한다.

한국외대는 13일부터 제한적 대면수업인 ‘Switch 1 On’ 방식으로 학사운영을 한다고 공지했다. 수강생이 12명 이하인 과목은 대면수업을 시행하고, 13명 이상일 경우에는 대면‧비대면 병행수업을 갖는다. 대면‧비대면 병행 수업은 매주 강의실 대면강의와 실시간 온라인 송출을 병행하고, 홀수학번은 홀수주차에 짝수학번은 짝수주차에 등교하는 방식이다.

중앙대는 2학기 잔여 기간의 학사 운영을 제한적 대면수업인 ‘Phase 2’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 대비 중앙대 학사운영 매뉴얼에서 Phase 2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일일확진자수 50~100인 미만일 때 운영방안이다. 

박상규 중앙대 총장은 13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총장서신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전환될 시 이론 수업도 소규모 대면수업을 허용하는 Phase 3로 학사를 운영할 수 있다.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기는 했어도 수도권은 여전히 2단계에 준하는 방역수칙이 적용되고 일일 확진자 수도 50명 이상인 점을 감안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중앙대는 실험‧실습‧실기과목 이외 모든 수업은 비대면을 원칙으로 진행한다. 다만 일반·전문·특수대학원 수업의 경우 상황에 따라 일부 대면수업을 허용한다.

지역 대학들의 경우, 수도권보다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비교적 낮다는 판단 하에 이론과목에 대한 대면수업을 재개하고 있으며, 대면수업 동시 수강인원 제한도 서울이나 수도권 대학에 비해 비교적 유연한 방침을 세우고 있다.

전북대는 13일 처·국장 회의를 통해 19일부터 제한적 대면수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방역 지침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1단계 대면 이론 수업을 원칙으로 하되 기준에 맞춘 혼합수업과 비대면 수업을 병행하기로 했다.

이론수업의 경우 수강인원이 강의실 수용인원의 50% 이내인 경우 대면수업(혼합수업 가능)으로 진행하고 50%가 초과되면 비대면 수업(혼합수업 가능)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실험·실습, 실기 수업은 대면수업으로 하되, 혼합수업도 가능하도록 했다. 다만, 교원과 학생이 희망할 경우 비대면 수업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운영기준을 세웠다.

호남대는 12일부터 보건과학대학과 인문사회대학, 경영대학 등 3개 단과대학에서 제한적 대면수업에 돌입했다.

호남대는 이날부터 실습 및 일부 이론 교과목, 전공세미나(인성함양과 진로탐색) 등 일부 교과목을 대상으로 제한적 대면수업을 진행하되, 학과별 대면수업 인원은 20명 내외로 제한한 가운데 수업을 진행했다.

3개 단과대학의 제한적 대면수업은 4주간 진행되며, 11월 9일부터는 ICT융합대학과 예술대학이 제한적 대면수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추세에 따라 변동될 가능성도 있다.

충북대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 50명까지로 제한했던 수강인원을 앞으로는 인원 수의 제한 없이 대면수업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중간시험을 대면으로 진행하는 과목에 대해서도 분반 없이 한 강의실에서 시험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코로나19의 확산 예방을 위해 강의실 내 학생 간 거리두기(1m) 시행과 마스크 착용, 손소독, 자가진단 어플리케이션 입력 등 기본적 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방침이다.

한편, 강원대는 2학기 전면 비대면 수업을 2주간 추가 연장했다. 당초 10월 19일부터 2학기 대면·비대면 수업을 병행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완전히 해소되지 않음에 따라 11월 1일까지 비대면 수업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11월 2일 이후 수업운영 방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10월 21일 이후 결정하기로 했다. 중간시험은 ‘대면시험’을 원칙으로 실시하며, 등교인원 과밀화 방지와 방역을 고려해 10월 19일부터 11월 6일까지 3주간 실시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