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대, 서남권 중소형선박 진수지원용 플로팅 도크 선보여
목포대, 서남권 중소형선박 진수지원용 플로팅 도크 선보여
  • 김주원 기자
  • 승인 2020.09.25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로팅 도크 인도식’ 개최…플로팅 도크 길이 115m 달해
목포대 중소형선박진수지원센터는 25일 영암군 대불부두에서 ‘서남권 중소형선박 진수지원용 플로팅 도크 인도식’을 개최했다.

[대학저널 김주원 기자] 목포대학교(총장 박민서) 중소형선박진수지원센터는 25일 영암군 대불부두에서 ‘서남권 중소형선박 진수지원용 플로팅 도크 인도식’을 개최했다.

이번 인도식은 조선업 위기대응 정책으로 전라남도, 영암군과 추진 중인 산업부 중소형선박 공동건조 기반 구축사업(총사업비 120억 원) 진행에 따라 진행됐다. 

완성된 플로팅 도크는 길이 115m로 선박 중량 4천 톤, 화물 적재능력 1만 5천 톤급 화물선까지 진수가 가능하며, ㈜명일이 자체 재원을 투자해 건조했다. 또한 향후 3년간 목포대 진수지원센터에서 임대해 대불산단을 중심으로 한 중소형선박의 진수 엔지니어링 지원을 위해 활용하게 된다.

이로써 대불산단 대형 블록업체는 중소형선박의 신조 시장에 참여할 수 없었던 걸림돌이 제거돼, 서남권 조선해양산업의 새로운 활로를 개척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대불산단 경영자협의회 고창회 회장은 “그간 대불산단 중소 조선해양업체의 숙원사업이었던 중소형선박 공동활용 진수설비가 들어섬에 따라 대불산단의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전라남도 안상현 경제에너지국장은 “2년 전 3척에 불과했던 대불산단 중소형 선박 건조가 향후 1년간 13척을 진수, 인도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지역 내 매출 약 950억 원 증대, 연간 450명 이상의 고용 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목포대 진수지원센터장 송하철 교수는 “중소형선박진수지원센터는 대불부두 내 설치된 진수지원 기반설비와 이번에 완성돼 임대한 플로팅 도크 공동활용을 지원하게 된다. 서남권 조선해양업체들이 이들 설비를 활용할 경우, 1만 톤급을 기준으로 볼 때 건조 선가의 약 2% 이상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돼 중국 등 국제 원가경쟁력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진수지원센터의 설비를 활용한 중소형 선박의 첫 번째 진수 일정은 10월경으로 예정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