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이성원 교수 연구팀, 머리카락보다 얇은 초박막 에너지 저장장치 개발
DGIST 이성원 교수 연구팀, 머리카락보다 얇은 초박막 에너지 저장장치 개발
  • 김주원 기자
  • 승인 2020.09.23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단하고 값싼 스프레이 공정 활용…웨어러블 산업에 활용 기대
DGIST 신물질과학전공 이성원 교수(좌)와 난다나팔리(Nandanapalli) 박사 후 연구원(사진: DGIST 제공)
DGIST 신물질과학전공 이성원 교수(좌)와 난다나팔리(Nandanapalli) 박사 후 연구원(사진: DGIST 제공)

[대학저널 김주원 기자] DGIST(총장 국양) 신물질과학전공 이성원 교수 연구팀이 물리적인 힘에도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초박막 에너지 저장장치를 개발했다. 기존보다 더 얇고 유연하며 우수한 기계적 안정성도 함께 갖추고 있어 향후 전자 피부와 같은 다양한 웨어러블 기기와 함께 폭넓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성원 교수 연구팀은 기존에 딱딱한 배터리 대신 슈퍼커패시터를 0.1밀리미터(mm) 이하의 초박막 형태로 제작하는데 성공했다. 이는 머리카락보다 얇은 두께로, 종이처럼 접어도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이 가능할 만큼의 기계적 유연성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웨어러블 소자와 함께 피부에 붙여 보조 에너지 공급원으로 이용하는 것이 가능하다. 

연구팀이 완성한 슈퍼커패시터는 총 두께 23마이크로미터(μm), 단위 면적당 저장용량 7.91밀리패럿(mF/cm2)을 가진다. 이는 약 40마이크로미터(μm)인 머리카락의 절반에 해당하는 두께이며, 1천 번의 충전과 방전에도 처음과 거의 동일한 저장용량을 보여 기존 배터리보다 물리적으로 매우 유연하면서도 반복되는 충·방전에도 물성이 변하지 않는 장점을 지닌다.  

또한 이 교수 연구팀은 스프레이 용액공정으로 그래핀 잉크를 도포해 활성 전극으로 활용하는 대량 생산 방식을 적용했다. 이때 기존에 잉크를 수직으로 분사하던 스프레이 공정 대신 45도 각도로 분사하는 스프레이 공정을 진행, 기존 대비 단위 면적당 30%이상 더 높은 에너지 저장 효율 확보에 성공했다. 수직 분사 공정 중 중력에 의해 스프레이 입자가 눌려 에너지 효율이 낮아지는 문제점을 간단하게 해결한 것이다.

이성원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기존의 배터리나 슈퍼커패시터에 비해 얇고, 피부처럼 굴곡진 표면에서도 강한 접착력과 내구성을 보장하는 슈퍼커패시터를 개발했다”며 “아직 기존 배터리와 비교하면 총 에너지 저장용량이 다소 낮아 관련 연구를 계속해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DGIST 신물질과학전공 윤영훈 석사졸업생과 난다나팔리(Nandanapalli) 박사 후 연구원 등이 참여했으며, 연구 결과는 에너지 분야 국제학술지 ‘나노 에너지(Nano Energy)’에 9월 7일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