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수능 49만 3,433명 지원...작년 대비 5만 5,301명↓
올 수능 49만 3,433명 지원...작년 대비 5만 5,301명↓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0.09.2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 '2021학년도 수능 응시원서 접수 결과' 발표
학령인구 감소 여파...재학생 응시자 4만 7천여 명 줄어
창원 명지여고에서 학생들이 4월 모의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 경남교육청 제공)
창원 명지여고에서 학생들이 4월 모의평가를 실시하고 있다.(사진: 경남교육청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학령인구 감소로 올해 수학능력시험 응시자가 작년 대비 5만 5,000여 명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12월 3일 실시되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원서 접수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올해 수능 응시자는 총 49만 3,433명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5만 5,301명 감소한 수치다.

자격별로는 재학생이 전년 대비 4만 7,351명 감소한 34만 6,673명(70.2%), 졸업생은 9,202명 감소한 13만 3,069명(27.0%),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는 1,252명 증가한 1만 3,691명(2.8%)이었다. 전체 응시자 4명 중 1명 이상이 재수 이상 졸업생이다.

성별로는 남학생이 전년 대비 2만 8,009명 감소한 25만 4,027명(51.5%), 여학생은 2만 7,292명 감소한 23만 9,406명(48.5%)이었다.

영역별로는 전체 지원자 49만 3,433명 중 국어 영역은 49만 991명(99.5%), 수학 영역은 47만 1,759명(95.6%), 영어 영역은 48만 9,021명(99.1%), 한국사 영역은 49만 3,433명(100%), 탐구 영역은 47만 9,027명(97.1%),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7만 7,174명(15.6%)이 선택했다.

수학 영역 지원자 47만 1,759명 중 가형 선택자는 15만 5,720명(33.0%), 나형 선택자는 31만 6,039명(67.0%)인 것으로 나타났다.

탐구 영역 지원자 47만 9,027명 중 사회탐구 영역 선택자는 전체의 절반이 넘는 26만 1,887명(54.7%), 과학탐구 영역 선택자는 21만 1,427명(44.1%), 직업탐구 영역 선택자는 5,713명(1.2%)이었다.

사회‧과학‧직업탐구 영역에서 최대 과목수인 2과목을 선택한 지원자가 47만 7,269명으로 사회‧과학‧직업탐구 영역 선택자(47만 9,027명)의 99.6%를 차지했다.

세부적으로는 사회탐구 영역 지원자 26만 1,887명 중 15만 5,710명(59.5%)이 ‘생활과 윤리’를, 과학탐구 영역 지원자 21만 1,427명 중 13만 1,684명(62.3%)이 ‘생명과학Ⅰ’을 선택했고 직업탐구 영역 지원자 5,713명 중 2,213명(38.7%)이 ‘상업 경제’를 택했다. 또한 제2외국어/한문 영역 지원자 7만 7,174명 중 5만 2,443명(68.0%)이 ‘아랍어Ⅰ’을 선택했다.

이번 수능 응시원서 접수는 지난 9월 3일부터 18일까지 시험지구 교육청(86개) 및 학교에서 실시됐다. 2021학년도 수학능력시험 성적표는 12월 23일 응시자에게 통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