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대학 선택] 명품 전문대학 학과 탐방 – 대림대 스마트팩토리학부
[2021 대학 선택] 명품 전문대학 학과 탐방 – 대림대 스마트팩토리학부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0.09.18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발전에 맞춘 메카트로닉스 전문가 양성
대림대 스마트팩토리학부
대림대 스마트팩토리학부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전자회로로 기계장치를 움직이는 모든 기술을 의미하는 ‘메카트로닉스’는 수술 로봇에서 로봇 청소기까지 우리 생활에서 없어서는 안 될 핵심 분야로 성장해 왔다. 전 세계적인 산업 발전에 맞춰 설계 및 생산 방식 역시 고도화된 자동시스템으로 바뀌어 가고 있으며, 이를 활용할 수 있는 전문 인력에 대한 수요도 높아지고 있다.

대림대학교(총장 황운광)는 이런 시대의 요구에 맞춰 2021학년도부터 메카트로닉스·자동화학부를 스마트팩토리학부로 명칭을 변경해 운영하기로 했다.

스마트팩토리학부는 최신 4차 산업 발전에 맞춰 스마트 자동화, 인공지능, 로봇 등의 핵심기술만 모아 배우는 학부로, 3년의 전문학사 교육과정을 통해 기계, 전자에 대한 기초지식과 메카트로닉스 응용 기술, PLC 마이컴 PC를 사용한 자동화 시스템제어 기술 등의 실무교육을 진행한다.

교육목표는 ▲시스템 설계 및 제작에 적용되는 기계, 전기, 전자, 컴퓨터 등의 기초 지식 양성 ▲PLC, 유공압, 로봇제어, 인공지능, CAD/CAM, 반도체 공정 및 장비 등의 전문지식 함양 ▲산업체 요구 수준을 충족시킬 수 있는 실무 중심 인재 양성 ▲지속적인 신기술 습득 능력과 국제적 감각을 갖춘 인재 양성이다.

반도체장비전공, 메카트로닉스전공, 스마트자동화전공 운영
1인 1특허 전자출원 교육, 산학연계 및 반도체 특성화 등 실무중심 교육 진행

스마트팩토리학부는 반도체장비전공, 메카트로닉스전공, 스마트자동화전공 총 3가지 전공을 운영 중이다.

반도체장비전공은 전자·전기 공학과 기계공학을 바탕으로 스마트팩토리의 최고 수준인 반도체 제조사에 필요한 반도체장비 기술의 전문가 양성을 교육 목표로 하고 있으며 반도체 제조공정, 반도체 장비기술, 반도체장비요소기술 등을 배우며 반도체 산업을 이해하고 반도체장비 설계(2D, 3D CAD), 반도체장비 프로그램 개발까지 다양한 직무의 반도체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메카트로닉스전공은 4차 산업혁명에 요구되는 첨단 생산 기술 교육을 기치로 기계·전기·전자·컴퓨터 등 기초지식과 PLC·PC·유공압·로봇제어와 CAD/CAM·반도체장비기술 등의 실무 기술 교육을 통해 세계 어디든 학생 본인이 원하는 분야에서 바로 일할 수 있는 전문 인력 양성을 목표로 하는 핵심 전공이다.

스마트자동화전공은 자동화시스템의 기반이 되는 전기·전자·컴퓨터, 마이크로프로세서, 제어공학, 데이터통신, 디지털기술, 공압제어 등의 요소기술과 함께 모터제어, 센서 및 계측공학, 로봇, PLC, 물류자동화, 자동화시스템 설계 등의 응용 기술까지 현장중심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기초지식과 실무를 겸비한 자동화시스템 분야 전문 인력 양성이 교육 목표이며, 산업자동화 전 분야를 포함하여 4차 산업분야인 로봇, IOT 기반 스마트 팩토리 등에 폭 넓게 진출할 수 있는 전공이다.

스마트팩토리학부는 국내 최고 수준의 실험·실습 기자재를 활용한 실무 중심 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특허 관련 교육과정의 독자적 운영과 졸업 작품 제작을 통한 1인 1특허 전자출원 교육, 산학연계 및 반도체 특성화 등 실무중심 교육, 10년 이상의 풍부한 실무 경험 및 연구 경력을 가진 우수한 교수진의 산학맞춤형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3+1 학사학위가 가능한 전공심화과정의 운영을 통해 보다 전문적인 지식을 함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졸업 후에는 기계 및 전기 전자 제조업체, 자동화 시스템 설계 및 유지 보수 분야,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장비업체 등 기계 전기 전자와 관련된 직무를 하는 산업 전반의 다양한 분야로 진출할 수 있다.

스마트팩토리학부 양경택 학부장은 “우리 학부 구성원은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항시 변화에 도전하고 있다”며 “수험생을 동반자로서 따뜻한 가슴으로 맞이할 준비가 돼 있다. 많은 지원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