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술교육대 김상연 교수, ‘로봇용 인공피부’ 개발
한국기술교육대 김상연 교수, ‘로봇용 인공피부’ 개발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0.09.17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굳기 변화물질을 이용, 물체를 자유롭게 잡을 수 있어
한국기술교육대 컴퓨터공학부 김상연 교수 연구팀. 맨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김상연 교수, 석사과정 이석한·김태훈 씨, 세명대 최동수 교수.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한국기술교육대학교(총장 이성기)는 컴퓨터공학부 김상연 교수 연구팀이 사람의 피부를 뛰어넘어 굳기가 자유자재로 변화하는 로봇용 인공피부를 세계최초로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인공피부는 로봇 손이 물체를 잡을 때 사람의 피부처럼 물체의 형상에 맞춰 바뀔 뿐만 아니라 자기력을 인가하면 물체의 형상처럼 딱딱한 형태로 변해 로봇이 물체를 잡고 이동할 때 물체를 떨어뜨리지 않고 옮기는 것이 가능하다.

연구결과는 ‘인간의 피부보다 뛰어난 형상 적응 및 가역성 자기유변탄성체 기반 로봇 그리퍼 스킨(Beyond Human Hand: Shape-adaptive and Reversible Magnetorheological Elastomer-based Robot Gripper Skin)’이라는 제목으로 미국 화학회(ACS)가 발행하는 ‘ACS 응용물질 및 계면(ACS Applied Materials & Interfaces)’ 온라인판에 16일 게재됐다.

해당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으로 성균관대 방창현 교수, 한국기술교육대 배진우 교수, 김태훈, 석사과정 이석한 씨가 참여했으며, 한국기술교육대에서 박사학위(지도교수 김상연)를 받은 세명대 최동수 교수가 제1저자로 참여했다.

최동수 교수는 “자기장에 의해 강성이 변화하는 자기유변탄성체 기반 로봇 스킨 연구로서, 자기장이 인가되지 않았을 때는 개발한 스킨이 매우 말랑말랑한 상태이기 때문에 잡으려고 하는 물체의 형상에 따라 스킨의 형상이 쉽게 변형되고, 자기장을 인가하게 되면 변형된 스킨을 좀 더 딱딱하게 바뀌어 물체를 강하게 잡지 않아도 물체를 쉽게 이송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상연 교수는 “이번 연구는 로봇손이 단순한 형상일지라도 잡으려는 물체의 형상대로 로봇 피부가 변화해 다양한 형태의 물체를 쉽게 잡고 옮길 수 있을 뿐 아니라 깨지기 쉬운 물체까지도 힘센서 없이 잡을 수 있는 기술로 다양한 곳에 적용가능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