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박주현 교수, KCI 학술등재지에 연구논문 4편 발표
전북대 박주현 교수, KCI 학술등재지에 연구논문 4편 발표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0.09.09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조국 사태 등 국내 언론보도 형태 연구 진행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 신문방송학과 박주현(사진) 겸임교수가 관련 분야 KCI 학술등재지에 잇따라 4편의 전공 관련 연구논문을 발표해 이목을 끌고 있다.

전북대는 박 교수가 최근 한국언론학회를 비롯해 한국소통학회, 한국지역언론학회, 부울경언론학회가 발행하는 학술등재지에 언론학 전공 관련 연구논문을 게재했다고 9일 밝혔다.

박 교수는 한국언론학회가 발행하는 ‘한국언론학보’ 제64권 4호(2020년 9월)에 ‘언론의 이념성향에 따른 코로나19 보도 프레임 비교 연구’라는 주제의 연구논문을 단독저자로 게재했다. 

코로나19 위험 이슈에 관한 국내 언론의 보도에서기사의 정보(취재)원, 프레임의 특징과 차이점 연구를 위해 국내 4개 일간지(조선일보, 동아일보, 한겨레, 경향신문)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의 국면별 보도 기사의 특성과 정보(취재)원, 형식적 프레임, 내용적 프레임을 분석했다.

또 한국지역언론학회가 발행하는 ‘언론과학연구’ 제20권 2호(2020년 6월)에 ‘조국 사태’ 보도에 있어서 언론의 이념성과 가차저널리즘과의 관계 연구‘를  단독저자로 게재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후보 지명 이전과 이후 제기된 의혹과 논란, 이로 인한 사회적 갈등 과정을 보도한 국내 주요 신문사들의 이념적 성향과 보도행태에서 나타난 가차 저널리즘과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한국소통학회가 발행하는 ‘한국소통학보’ 제19권 3호(2020년 8월)에서는 ‘SNS를 활용한 정보탐색 및 의제파급에 관한 연구: 페이스북 이용자들을 중심으로’란 주제의 연구를 통해 SNS 확산과 함께 페이스북 이용자들의 정보탐색과 의제파급 행태를 규명한다는 의미가 크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밖에도 신문방송학과 박사과정 조맹 씨(중국 유학생)와 함께 부울경언론학회가 발행하는 ‘지역과 커뮤니케이션’ 24권 2호(2020년 5월)에 ‘한·중국 대학생들의 유튜브 이용 특성과 제3자 효과에 관한 연구: 웰빙정보 이용을 중심으로’를 공동으로 연구·게재했다.

유튜브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웰빙 정보에 대한 지각적 편향에 대한 제3자 효과 이론을 현실에 접목시켜 한국과 중국 대학생들의 유튜브 이용 행태의 차이와 신뢰도 등을 고찰했다.

박 교수는 2008년 전북대 신문방송학과에서 ‘제17대 대통령선거에서 나타난 인터넷 매체의 의제 설정, 의제 파급 및 게이트키핑에 관한 연구’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외에도 학술저서 ‘블록체인 기반 미디어 논쟁 열 가지’, ‘가짜 뉴스’, ‘기자 없는 저널리즘’, ‘정치광고 걸작 10선’, ‘선거보도의 열 가지 편향’, ‘인터넷 저널리즘에서 의제의 문제’, ‘이것이 미디어 정치다’, ‘기사를 엿으로 바꿔먹다뇨?’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