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방송통신대, 비대면 '2020년도 후기 학위수여식' 개최
한국방송통신대, 비대면 '2020년도 후기 학위수여식' 개최
  • 이우섭 인턴 기자
  • 승인 2020.08.26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김진표·송석준 의원, 축사 전달

[대학저널 이우섭 인턴 기자] 한국방송통신대학교(류수노 총장, 이하 방통대)가 26일 오후 3시 방송대 디지털미디어센터 스튜디오에서 ‘2020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을 비대면으로 개최했다.

이번 후기 학위 수여 대상자는 학사학위 6,570명, 석사학위 370명, 프라임칼리지 졸업자 130명으로 총 7,070명이다. 

이날 학위수여식에서는 졸업최우수상 2명, 학과최우수상 44명, 성적우수상 937명, 공로상 22명, 평생학습상 시니어부문 24명, 열린곰두리부문 10명, 청년우수 학습자부문 136명, 총동문회장상 3명에 대한 대표 수상도 함께 진행됐다.

학위수여식에서 각계각층의 영상 축사가 눈길을 끌었다.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 미래통합당 송석준 의원은 영상 메시지로 축사를 전해왔다.

축사를 통해 정세균 국무총리는 “여러 가지 어려움에도 배움에 대한 열정으로 졸업을 이룬 졸업생분들이 자랑스럽다“며 "'고등교육 보편화'를 실현해온 방통대가 지속해서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은 ”자신의 능력을 끊임없이 발전시켜 나가는 여러분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진정한 승리자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미래통합당 송석준 의원은 ”7,070명의 졸업생을 배출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온 류수노 총장, 교직원분과 졸업생들을 위해 노력한 여러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격려했다.

류수노 총장은 “오늘 영광의 학위를 취득하기 위해 졸업생들이 흘린 땀방울이 각자의 인생에 큰 자양분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며 “학사와 석사 졸업생 모두가 언제, 어디서든 신뢰와 존경을 받는 자랑스러운 방통대인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한편 방통대는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행사 참여 인원을 최소화하고 행사간 출입자 전원 체온 검사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아울러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해 좌석을 배치하고 행사장 곳곳에 손소독제를 갖추는 등 확산 방지에 중점을 둬 행사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