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부산 외 지역도 학생 밀집도 2/3 유지”
“수도권·부산 외 지역도 학생 밀집도 2/3 유지”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8.19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유은혜 부총리 주재 시도교육감 영상회의 개최
1주일 새 확진 학생과 교직원 총 74명...전국 코로나 감염증 상황 매우 엄중 판단
코로나19 전국 확산 방지 위해 전국 시도교육감 다음달 11일까지 학생 밀집도 2/3 유지 합의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19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가 300명에 육박한 가운데, 수도권과 부산 외 지역도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학교 밀집도를 2/3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코로나 재확산 여파로 지난 1주일간 확진된 학생과 교직원은 총 74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5월 20일 등교수업 이후 코로나19에 감염된 전체 학생‧교직원의 39%에 해당한다.

교육부는 19일 수도권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교육분야 후속조치 사항을 공유하고 세부사안을 논의하기 위해 유은혜 부총리 주재로 시도교육감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유부총리와 전국 시도교육감들은 9월 11일까지 학교 밀집도를 2/3로 유지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대구교육청은 이번 주 단축수업 운영 등 학교별 상황에 맞는 탄력적 학사운영을 실시한 뒤 8월 24일부터 9월 11일까지 학교 밀집도 2/3를 유지할 방침이다.

유은혜 부총리는 이날 교육감들과의 회의 모두 발언에서 “전국이 일일생활권인 우리나라 특성을 비춰볼 때 거리두기 단계에 상관없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끊임없이 긴장하고 면밀하게 대응해야 할 때”라며 “수도권 이외 지역도 학교 밀집도를 적어도 2/3 수준으로 낮추는데 함께 해주시기를 다시 한 번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11일 용인, 12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첫 확진자가 확인된 이후 전국의 학생, 교직원들 확진자도 급증하고 있다. 11일부터 17일까지 1주일 동안 전국에서 학생 65명, 교직원 9명 확진이 확인됐고, 전체 74명 중 57명의 확진자가 서울과 경기에 집중돼 있다.

유 부총리는 “전국의 코로나 감염증 상황이 매우 엄중하고, 학교를 비롯한 교육기관도 예외는 아니다”라며 “이럴 때일수록 우리 교육부와 교육청이 신속하고 선제적인 판단을 하면서도 촘촘하고 세심하게 행정을 추진할 때”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이날 시도교육감 영상회의를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후속조치 준수를 강력 요청하고 지역감염 상황 발생 시 교육부·방역당국·교육청 간 긴밀하고 신속한 협의 및 등교수업일 조정 등 선제적 대응을 요청했다.

이와 관련 정부가 수도권 방역조치 강화 추진계획을 통해 대형학원(300인 이상), PC방, 노래연습장 등 고위험시설 12종에 대해 8월 30일까지 집합을 금지함에 따라, 교육부는 시도교육청·지자체 합동으로 점검단을 구성하고 대형학원의 운영 여부 점검을 실시할 것을 요청했다.

교육부는 또한 개학 전후 철저한 학생 관리와 방역 안전망의 점검·보완으로 2학기 등교수업이 안정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도 밝혔다.

우선 개학 3일전 자가진단 설문조사를 재개하고, 개학 후 1~2주간 학교단위 특별모니터링 기간을 운영해 의심증상자 등교중지 등 학생 관리에 철저를 기할 예정이다. 

기숙사 운영학교 중 전국단위 모집학교에 대해서는 지자체와 협의해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등 관리를 보다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등교 전 실시하는 건강상태 자가진단은 9월부터 유·초·중·고 학생뿐만 아니라 교직원까지 자가진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앱(App) 서비스로 개편해 운영할 예정으로 다문화 가정을 위한 다국어(5개 국어: 영·중·일·러·베) 지원과 PC 사용자를 위한 웹(Web)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또한, 원격수업으로 인한 학습 결손이 발생하지 않도록 기초학력 온라인 자율학습 콘텐츠 지원, 교육청단위 학습종합클리닉센터(130개소) 역할 강화 등 맞춤형 온·오프라인 지원을 강화한다.

기초학력 지원을 위한 별도의 보충수업‧상담 등을 위해 등교하는 경우는 밀집도 기준에서 제외하고 철저한 방역 하에 맞춤형 대면지도를 실시할 수 있도록 하며, 시・도교육청 협력을 통해 기초학력 집중 지원을 위한 담당교원이 배치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아울러,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단위 학교의 학사 운영과 연계하여 돌봄이 필요한 학생들에게 안전하게 시도교육청과 협력하여 돌봄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