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 데이비드 올리버 카즈단 교수, 넛지 활용한 국내 정책 방향 제시
성균관대 데이비드 올리버 카즈단 교수, 넛지 활용한 국내 정책 방향 제시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0.08.11 13:2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넛지(nudge) 정책에 따른 한국인의 선호도’ 주제 논문 ‘Rationality and Society’ 7월호 게재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성균관대학교(총장 신동렬) 국정전문대학원 데이비드 올리버 카즈단 교수가 ‘넛지(nudge) 정책에 따른 한국인의 선호도’라는 주제로 ‘Rationality and Society’ 7월호에 논문을 게재했다. 

넛지는 다양한 선택지 중에 최선의 경우를 선택하도록 하는 행동 통찰력을 의미하며,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특정 상황을 제시하는 구조적 넛지(structural nudge)와 정보를 좀 더 쉽게 이해시켜 더 좋은 행동을 하도록 자극하는 정보 넛지(information nudge)가 있다.

서구에서는 이러한 넛지를 활용한 정책이 널리 사용되는 반면, 우리나라는 서구와 다른 독특한 사회문화적 특성이 있어 국내 실정에 맞는 넛지 연구가 필요하다.

이에 연구팀은 본 연구를 통해 한국인들은 건강, 공공 안전, 사회복지와 같은 사회적 문제에서 정보를 제공하는 넛지 정책에 더 호의적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특히 한국인들은 GMO 식품, 아동 비만 및 칼로리 정보 공시에 관한 넛지정책에 호의적인 반면, 자선기부 및 채식 이슈에 대해서는 서구보다 호의적이지 않았다.

나아가 연구팀은 넛지 정책의 효과가 성별에 따라 다른지 조사했고, 사회적 진보를 앞당기는 넛지 정책에 남성보다 여성이 호의적인 이유를 발표할 예정이다. 

해당 연구는 International Review of Public Administration에 8월 게재될 예정이다.

데이비드 올리버 카즈단 교수는 “한국적 맥락에서 행동 경제학을 지속적으로 연구할 것”이라며 “또한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정책과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시민의 반응, 재난관리, 지속 가능한 소비주의, 사회정의에 넛지를 적용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할 것”이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0-08-12 20:08:28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
http://blog.daum.net/macmaca/2967

윤진한 2020-08-12 20:07:35
일본에 선전포고 현행헌법(대한민국 임시정부 반영).패전국 불교Monkey일본이 강점기에,유일무이 최고교육기관 성균관(해방후 성균관대로 복구)격하,폐지.해방후 성균관대로 복구. 강점기에 세계종교 유교국일원 한국유교(공자나라)를 종교로 불인정,성씨없는 점쇠賤民(점쇠가 석쇠賤民.불교Monkey서울대 전신 경성제대설립)을 천황으로옹립,하느님보다 높다하다 패전국

한국사와 세계사의 연계가 옳음.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최고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원)이 승계.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