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4단계 BK21' 전국 대학 2위
부산대 '4단계 BK21' 전국 대학 2위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8.06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36개 교육연구단(팀) 선정으로 서울대 이어 전국 대학 중 2위 달성
혁신융합형 물리인재 교육연구단 등 향후 7년간 미래인재·혁신인재 양성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3조 원 가까이 투입되는 대학원 육성과 석·박사급 연구인력 양성을 위한 정부의 대규모 교육지원사업인 '4단계 두뇌한국(BK)21 사업'에서 부산대학교(총장 차정인)가 서울대에 이어 전국 대학 중 2위를 차지하는 성과를 거두며 우수한 교육‧연구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부산대는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6일 발표한 '4단계 BK21사업' 예비선정 결과, 부산대가 총 36개 교육연구단(팀)이 선정돼 대학원 교육·연구 발전을 이끌게 됐다고 이날 밝혔다.

부산대는 이번 4단계 BK21사업에서 ‘미래인재 양성사업’ 30개 교육연구단(팀)과 ‘혁신인재 양성사업’ 6개 교육연구단(팀)이 선정돼 서울대(46개) 다음으로 많은 전국 대학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성균관대(31개), 고려대(30개), 연세대(30개), 경북대(28개), 충남대(24개), 전남대(23개), 전북대(21개), KAIST(15개) 등의 대학들이 10위권에 포함됐다.

이번 예비 선정 결과는 8월 10일부터 현장실사를 거쳐 최종 확정되며, 9월부터 2027년 8월까지 7년 간 사업이 추진된다.

부산대는 앞서 2013년부터 2020년까지 3단계 사업에서 31개 사업단(팀)이 선정돼 서울대, 연세대에 이어 전국 3위(지원액 기준 전국 4위)를 기록한 바 있으며, 올해까지 약 1,200억 원(연평균 171.5억 원)의 재정지원을 받은 바 있다.

부산대 4단계 BK사업 신청 업무를 총괄한 박홍원 부산대 교육부총장(대학원장)은 “이번 결과는 3단계까지 축적된 학과와 교수 및 학생들의 역량과 본부의 지원노력 등이 시너지를 일으킨 결과”라며 “부산대학교 대학원에 진학하는 학생들이 수준 높은 연구 및 교육 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최고의 환경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BK21사업」은 지난 1999년 처음 도입돼 7년 단위로 진행되는 정부의 대형국책사업으로, 연구장학금과 신진연구인력 인건비 등을 지원해 석·박사급 인력을 양성하는 대학원 연구지원사업이다. 과학기술은 물론 인문사회까지 통틀어 석·박사급 인재 17,000여 명(4단계 19,000여 명)을 매년 지원해 학문후속세대로 양성하고 있다. 올해 8월까지 3단계 사업이 마무리되면, 9월부터 4단계에 돌입한다. 

특히 'BK21사업'은 정부가 대학에 지원하는 가장 큰 규모의 사업인 데다, 전국의 모든 대학들이 참가해 전공 분야별 경쟁과 종합적인 평가를 통해 그 대학의 교육·연구 역량 수준을 평가받는 바로미터이자 가장 권위 있는 지표로 인식되면서 그동안 선정 단계마다 국내 대학 간의 매우 치열한 경쟁이 벌어졌다.

올해 '4단계 BK21사업'은 과학기술, 인문사회 등 기초·핵심 학문분야의 연구역량을 제고하는 ‘미래인재 양성사업’과 신산업 분야 경쟁력 제고 및 융·복합형 연구 인력 양성을 위한 ‘혁신인재 양성사업’ 두 유형으로 나눠, 68개 대학에서 386개 교육연구단과 176개 교육연구팀 등 총 562개 교육연구단(팀)을 예비 선정했다. 예산 규모도 2조 9,000억 원에 달한다.

이번 4단계 사업에서는 소속 대학원생들이 학비 부담 없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교육연구단 지원금의 60%이상이 연구장학금으로 지원된다. 석사과정생은 월 70만 원, 박사과정생은 월 130만 원 이상의 지원을 받게 된다. 나머지 지원금은 신진연구인력 지원, 국제화경비 및 운영비 등으로 사용되며 박사후과정생 등 신진연구인력은 월 300만 원 이상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난 3단계 사업까지는 개별 연구단 주도로 사업이 이뤄졌다면, 이번 4단계에서는 대학본부의 책임이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5개 이상 연구단이 선정된 대학에 대해 ‘대학원혁신비’를 신규로 지원하고 대학본부가 주도적으로 교육 및 연구환경 개선 사업을 진행하도록 했다. 부산대는 세계적 수준의 연구중심대학으로 체제 구축을 위하여 대학원혁신비를 연간 약 41억 원을 신청했다.

차정인 총장은 “이번 4단계 BK21사업에 신청한 우리 부산대의 교육연구단과 교육연구팀의 선정률은 각각 75%와 86%에 달해 전국 대학 평균 55.5%와 48.3%보다 훨씬 높았다”며 “이번 4단계 사업 선정 결과는 부산대가 더 큰 학문 발전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고, 이를 바탕으로 향후 이 사업의 핵심지표인 대학원 교육과 연구의 질적 도약에 강력한 의지를 투영해 우리 학문후속세대가 학업과 연구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