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코로나19’ 2학기 등록금 11.5% 감면한다
조선대, ‘코로나19’ 2학기 등록금 11.5% 감면한다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0.08.06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전남지역 최초·최대 규모…생계난 지원 장학금 합하면 12% 달해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조선대학교(총장 민영돈)가 6일 총학생회와의 협약을 통해 광주·전남 지역 대학 최초로 전교생에 등록금의 12%에 해당하는 ‘코로나19 특별장학금’을 지급키로 결정했다. 

이번 결정은 코로나19 사태로 2020학년도 1학기가 비대면 수업 중심으로 진행되면서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에 대한 요구에서 비롯됐다. 조선대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과 학부모의 부담에 공감하며, 총학생회와 수차례 협의를 거친 뒤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조선대는 지난 6, 7월,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피해를 입은 800여 명의 학생들에게 ‘청송장학금’과 ‘코로나19 극복 제자사랑 장학금’으로 각 5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다. 

이에 더해 ‘코로나19 특별장학금’으로 2020학년도 2학기 등록금에서 11.5%(자기부담금의 11.5%, 상한액 25만원)를 감면하기로 했다. 앞서 지급한 장학금과 이번 특별장학금을 합하면 전체 등록금의 총 12%가 학생들에게 돌아간다. 광주, 전남지역 대학에서는 최대 비율이며 전국적으로도 높은 수준에 속한다. 

조선대는 구성원 기부 캠페인, 부서별 사업예산 절감과 코로나19에 따른 성적장학금을 일부 조정해 약 50억 원의 장학기금을 마련했다. ‘코로나19 특별장학금’ 대상자는 2020학년도 1학기와 2학기 연속 등록생에 한하며 8월 졸업자와 휴학생은 장학금의 절반에 해당하는 금액을 별도로 지급할 예정이다. 이번 장학금의 수혜 학생은 총 1만 9천여 명에 이른다.

조선대와 총학생회는 장학금 지급 외에도 향후 코로나19 관련 지원사업이 시행될 경우 학생들의 학습권을 향상시키기 위한 교육환경 개선에 우선적으로 사용하는 데 합의했다. 조선대는 2020학년도 2학기 비대면 온라인 학습의 환경을 한층 더 개선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계획이다.

김준연 조선대 총학생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큰 규모의 재난특별장학금을 결정한 대학에 감사함을 전하며 앞으로도 학생들의 의견이 잘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대학과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