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사슴협회(DINZ), 경희대 한의과대학에 장학금 기부
뉴질랜드 사슴협회(DINZ), 경희대 한의과대학에 장학금 기부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0.08.06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질랜드 녹용 장학금 전달식 열려, 주한뉴질랜드 필립 터너 대사 참석
“한의학 발전에 기여하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지난 7월 23일(목) 한의과대학 학장실에서 뉴질랜드 사슴협회(Deer Industry New Zealand) 장학금 전달식이 열렸다. 사진은 왼쪽부터 주한뉴질랜드 필립 터너 대사, 박원형(한의과대학 15학번), 이재경(한의과대학 17학번) 씨, 이재동 한의과대학 학장. (사진: 경희대 제공)
지난 7월 23일(목) 한의과대학 학장실에서 뉴질랜드 사슴협회(Deer Industry New Zealand) 장학금 전달식이 열렸다. 사진은 왼쪽부터 주한뉴질랜드 필립 터너 대사, 박원형(한의과대학 15학번), 이재경(한의과대학 17학번) 씨, 이재동 한의과대학 학장. (사진: 경희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지난 7월 23일(목) 경희대학교(총장 한균태) 한의과대학 학장실에서 뉴질랜드 사슴협회(Deer Industry New Zealand) 장학금 전달식이 열렸다. ‘보약’을 대표하는 녹용은 한의학에서 귀한 약재로 다루고 있으며, 한국은 뉴질랜드 녹용의 최대 수입 시장이기도 하다. 뉴질랜드 사슴협회는 한의과대학 박원영(15학번), 이재경(17학번) 씨에게 뉴질랜드 녹용 장학금(New Zealand Deer Velvet Scholarship)을 전달하며, 학생들의 미래를 응원했다.

장학금 전달을 위해 주한뉴질랜드 필립 터너(Philip Turner) 대사가 한의과대학을 방문해 동반성장에 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필립 터너 대사는 과거 모친이 침 치료로 건강을 되찾은 일화를 전하며, “침 치료의 효능을 확인했다. 앞으로도 이런 자리가 이어졌으면 좋겠다”며 담소를 나누기도 했다. 이재동 학장은 “장학금 기부에 감사하다. 이를 시작으로 국내 전통의학을 선도하는 경희대가 국내를 넘어 세계에 한의학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학금을 받은 이재경 씨는 “주한뉴질랜드 대사님을 직접 뵙고 장학금을 받을 수 있어 영광이었다. 격려 받은 만큼 한의학 발전에 기여하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