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중강당 좌석기부’ 캠페인 실시
동국대, ‘중강당 좌석기부’ 캠페인 실시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0.07.31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관 중강당 433석 좌석에 일정액 후원과 함께 본인 이야기, 이름 새기는 캠페인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동국대학교(총장 윤성이)가 31일 동문들의 학창시절 추억 속 한 켠을 자리잡고 있는 중강당에 ‘좌석기부 캠페인’을 전개한다. 

‘중강당 좌석기부’ 캠페인은 본관 중강당 433석의 좌석에 일정액의 후원과 함께 본인의 이야기와 이름을 새기는 캠페인이다. 캠페인 공개 후 동문, 교직원, 불자 등 많은 이들의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학교법인 동국대학교 이사장 성우스님은 ‘인생의 가장 빛나는 시절 우리가 처음 만난 곳’이라는 문구를, 동국대 윤성이 총장은 ‘감사 · 배려 · 존중, 우리의 삶이 더욱 풍요롭고 행복해지는 원력입니다’라는 문구를, 박대신 총동창회장은 ‘내 생애 최고의 만남! 동국! 영원한 마음의 고향! 동국!’이라는 문구를 보내왔다. 

원로 동문인 권노갑 민주평화당 상임고문(경제 49)도 ‘동국대 정신으로 새 시대 주인이 되자’라는 문구로 참여했으며, 재학생인 이제준 학부 총학생회장(경영 14)도 ‘끝없이 도전하라 우리의 미래를 위하여’라는 문구로 참여하는 등 동문사회 전 세대의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좌석기부는 동국대 발전기금 홈페이지에서 참여할 수 있다. ‘참여하기’ 메뉴에서 희망 좌석을 선택한 후 명패이름과 메시지 등 간단한 내용의 양식을 작성하면 신청이 완료된다.

김애주 대외협력처장은 “대학 내 가장 유서 깊은 공간에 개개인의 역사를 기록해 수많은 스토리가 담긴 공간으로 재창조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며 “기부금은 학생들을 위한 교육환경 개선에 활용돼 대학을 더욱 대학답게, 자부심 가득한 공간으로 만드는데 소중히 사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