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명대, 성적장학금과 코로나19 특별장학금 지급 결정
상명대, 성적장학금과 코로나19 특별장학금 지급 결정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7.30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명대는 학생들과의 소통을 통해 의견수렴을 진행하고 있다.
상명대는 학생들과의 소통을 통해 의견수렴을 진행하고 있다.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상명대학교(총장 백웅기)가 전체 재학생에게 코로나 19와 관련된 특별장학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상명대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학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교육부 권고사항 및 위기 단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개강 연기, 원격수업 등 학사 전반에 대해 학생과 교수의 의견을 수렴, 단계별 수업 운영을 진행해 왔다.

이와 더불어 총학생회와 3차에 걸친 소통을 통해 학사 전반에 대해 논의해 왔다. 이 과정들을 통해 수준 높은 대학 교육을 유지하고 대학의 재정 안정성을 확보하는 것과 동시에 학생들을 위한 실질적 장학금 지원방안을 마련 중이다.

학생의 의견을 반영해 성적장학금은 기존과 같이 지급하며, 코로나19로 인한 특별장학금을 별도 지급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다. 상명대는 여러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예산을 절감해 장학금의 재원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인 사항은 학생과의 소통을 통한 의견수렴을 계속 진행할 예정이며, 장학금 지원 외에도 학사 운영 등 여러 사안에 대해 학생과의 소통을 통해 결정한다.

상명대는 이와 같은 지원이 코로나19로 인한 학생의 불편과 고통에 대해 충분한 위로가 되지는 않지만, 이번 특별장학금 편성의 핵심은 ‘대학과 학생들과의 소통’과 ‘소통을 통한 학사행정 운영’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상명대는 코로나19 사태가 대학재정과 교육에 미치는 여러 영향을 끊임없이 파악하고 있으며, 학생들과 지속적 소통을 통해 학생들의 의견이 반영된 차원 높은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