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정 의원, “대교협, 7개 대학 중 서울대만 수능 최저 완화 인정”
강민정 의원, “대교협, 7개 대학 중 서울대만 수능 최저 완화 인정”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7.29 16: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대학 수능 최저 완화 불인정은 “코로나19 특수상황 고려하지 못한 조치”
“수시 수능 최저 완화는 재학생과 졸업생 모두의 부담 덜어주는 것”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서울대 등 7개 대학이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완화하기 위해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 변경을 신청했지만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이하 대교협)는 서울대 신청 사항만 인정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교육위 강민정 의원(열린민주당)은 대교협의 ‘2021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 변경내용 검토결과’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강 의원에 따르면, 대교협은 수능 최저학력기준 완화 불인정 사유로 ①당초 예고된 수능최저학력기준이 변경될 경우 수험생의 전형 예측가능성이 침해되어 혼란이 발생할 수 있으며, 수험생 간 유·불리에 대한 공정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 ②지원대상 중 졸업생(N수생)이 포함된 전형의 경우 형평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들었다.

이에 대해 강 의원은 “대교협의 불인정 사유는 근본적으로 코로나19 특수상황을 고려하지 못한 것이다. ‘지원대상 중 졸업생(N수생)이 포함된 전형의 경우 형평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했는데, 현재 상황에서 기존의 전형을 유지하는 것 자체가 재학생에 대한 형평성을 고려하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수시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완화하는 것은 재학생과 졸업생 모두의 부담을 덜어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고3 학생들은 빠듯한 학사일정을 치러야 했고 학원 등에서 수능 준비를 이어온 졸업생들에 비해 불리한 상황에서 수능을 맞이하게 됐다”며 “수능에서 점차 졸업생이 유리해지는 상황에서 이전의 기준을 고수하는 것은 사교육을 부추기는 것이며 형평성에도 어긋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강 의원은 “나머지 6개 대학이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완화하고자 한 전형은 모두 학생부교과전형”이라며 “학생부교과전형의 가장 주요한 취지는 학생들이 학교 교과에만 충실하여도 원하는 대학에 지원할 기회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수능에 대한 부담을 완화하는 것이 오히려 전형의 취지에 훨씬 부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지금은 ‘수험생의 전형 예측가능성’ 보다는 변화한 수험 환경에 맞춘 전형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그렇지 않는다면 사교육을 통해 변화한 환경에 빠르게 대응한 학생과 그렇지 않은 학생 간 차이가 확연히 벌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해외의 사례를 살펴보면 대입 시험을 취소하고, 학교 성적으로 대체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해 변화한 입시 환경에 맞춰 적극적으로 대입 제도에 변화를 주고 있다”고 전한 강 의원은 “우리도 코로나19 특수상황을 고려하여 대입 제도에 변화를 줘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0-07-30 16:59:56
대학.교육.종교관련 관심이 지대한 독자입니다.

세계사는 중국 태학.국자감(원.명.청의 국자감은 경사대학당과 베이징대로 승계됨), 서유럽의 볼로냐.파리대학이 변치않음. 일본 강점기를 겪은 한국은 한국사 중심이 맞음. 대일선전포고한 한국의 주권을 위함.헌법전문에도 임시정부 정통성 보장되어서 더욱 그러함.



국사 성균관의 정통승계한 성균관대 졸업해야 생원.진사등의 양반됨.일본 하급군인들이 성씨없는 점쇠賤民(점쇠가 석쇠賤民.불교Monkey서울대 전신 경성제대설립)을 천황으로 옹립,하느님보다 높다 날뛰다 원자탄 쏘니까 항복

http://blog.daum.net/macmaca/3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