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학재단, ‘우분투재단 기부장학금’ 장학증서 수여식 개최
한국장학재단, ‘우분투재단 기부장학금’ 장학증서 수여식 개최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0.07.17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학기 장학생 32명 선발, 150만 원씩 생활비 장학금 지원
사무금융분야 비정규직 노동자 또는 그 자녀 대학생에게 생활비 장학금 지원
7월 17일(금), 한국장학재단 서울사무소 대회의실에서 이정우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오른쪽 3번째), 신필균 사무금융우분투재단 이사장(왼쪽 3번째)과 장학생들이 장학증서 수여식에 참석하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장학재단 제공)
7월 17일(금), 한국장학재단 서울사무소 대회의실에서 이정우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오른쪽 3번째), 신필균 사무금융우분투재단 이사장(왼쪽 3번째)과 장학생들이 장학증서 수여식에 참석하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장학재단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한국장학재단(이사장 이정우, 이하 ‘재단’)과 사무금융우분투재단(이사장 신필균, 이하 ‘우분투재단’)은 7월 17일(금) 한국장학재단 서울사무소 대회의실에서 푸른등대 사무금융우분투재단 기부장학금 장학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재단은 우분투재단으로부터 기부금을 기탁 받아 사무금융분야(제2금융권) 비정규직 노동자 또는 그 자녀이거나, 사무금융분야 간접고용 피고용자 본인 또는 그 자녀 중 가계소득과 성적을 고려해 총 32명을 선발했고, 1인당 총 150만 원의 생활비 장학금을 지원했다.

이정우 재단 이사장은 “기부를 통해 사무금융분야 비정규직 노동자와 그 자녀의 대학교육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우분투재단에 대단히 감사드린다”며 “기부를 통해 수혜 받은 장학생들이 양극화 해소를 위해 노력하는 인재가 돼 기부의 선순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우분투재단 신필균 이사장은 “노사 사회연대기금으로 설립한 우분투재단은 노동시장에서의 양극화와 불평등 완화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비정규직 노동자와 그 자녀에게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며 “특히 코로나19 팬데믹을 겪으면서 콜센터노동자, 보험설계사 등 사무금융분야 노동약자들이 피해가 컸는데 이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길 바란다”고 밝혔다.

사무금융우분투재단 기부장학금을 수혜받은 한 학생은 “지원해주신 장학금은 대학생활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었다”며 “우분투재단의 관심과 지원에 감사드리고 제가 받은 나눔을 실천하는 인재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