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한국판 뉴딜 대표과제 ‘그린 스마트 미래학교’ 추진
교육부, 한국판 뉴딜 대표과제 ‘그린 스마트 미래학교’ 추진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7.1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 간 18.5조 원 투입...노후건물 2,835동 미래학교로 조성
저탄소 제로에너지를 지향하는 친환경 그린학교 구현
다양한 학습경험을 제공하는 첨단 ICT 기반 교육환경 제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교육부가 2021년부터 5년간 18조 5천억원을 투입, 노후 학교시설 2,835동을 미래학교로 조성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17일 제로에너지 분야 선도학교인 서울 공항고(서울 강서구 소재)를 방문해 한국판 뉴딜의 대표사업인 ‘그린 스마트 미래학교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그린 스마트 미래학교 사업계획’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미래인재 양성과 미래지향적 친환경 스마트 교육여건 구현을 목표로 추진된다.

제시된 비전과 목표의 바탕에는 ①저탄소 제로에너지를 지향하는 그린학교 ②미래형 교수학습이 가능한 첨단 ICT 기반 스마트교실 ③학생 중심의 사용자 참여 설계를 통한 공간혁신 ④지역사회를 연결하는 생활SOC 학교시설복합화 등 네 가지 기본원칙을 두고 있다.

이는 교육부가 디지털 교육인프라 확충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다양한 학습경험이 가능한 유비쿼터스 환경, 지속가능성에 기초한 저탄소 친환경 학습환경을 구현하겠다는 의지다. 

또한 교육부가 2019년부터 중점과제로 추진 중인 ‘학교공간혁신사업’의 ‘학생 중심의 사용자 참여 설계’라는 기본원칙을 이어나가고, 대상학교 확대 및 질적 고도화를 추구한다는 의미도 담고 있다.

전체 학교시설의 약 20%에 해당하는 7,980동이 ‘40년 이상 경과된 노후건물’로서 향후 노후화가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학생들의 안전한 학습환경 보호를 위해 이 시설들의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그린 스마트 미래학교 1단계 사업’에서는 2021년부터 5년 간 총 18.5조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40년 이상 경과된 노후건물’ 중 2,835동을 미래학교로 조성할 계획이다.

지방재정 부담을 덜어주기 위하여 학교시설의 제로에너지화, 디지털화를 위해 추가되는 사업비 등 전체 사업비의 30%인 5.5조 원을 국비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후, 노후시설 증가 추세 및 재정여건 등을 고려하여 2026년부터 2단계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사업 추진으로 총 인원 15만 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와 함께,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이 19만TCO2 감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학교가 그 자체로 환경교육의 콘텐츠이자 교재가 되어, 탄소중립 사회를 이끌어갈 인재양성의 요람으로 거듭날 것으로 교육부는 내다보고 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그린 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은 한국판 뉴딜의 대표과제로서 사람 중심·디지털 전환·공간혁신을 포괄하는 미래교육으로의 전환을 견인할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