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경대 총장 후보 1순위에 장영수 교수…2순위 류장수 교수
부경대 총장 후보 1순위에 장영수 교수…2순위 류장수 교수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0.07.1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임명 거쳐 4년간 총장직 수행
장영수, 류장수 교수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부경대학교 제7대 총장임용후보자선거에서 1순위 후보자로 해양수산경영학과 장영수 교수, 2순위 후보자로 경제학부 류장수 교수가 선출됐다.

지난 15일 온라인 투표로 실시된 부경대 제7대 총장임용후보자선거 3차 결선투표에서 장영수 교수가 환산 득표수 338.57표(52.2%)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2위 류장수 교수는 309.82표(47.7%)를 얻었다.

이번 선거에는 교수 579명, 직원 363명, 조교 18명, 학생 34명 등 모두 994명이 참여했다.

장 교수는 부산수산대 수산경영학과를 졸업(1988년)하고, 일본 동경해양대학 대학원 수산경영학과에서 박사학위(1994년)를 받았다. 1995년부터 부경대 해양수산경영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수산과학대학장, 교양교육과정운영위원, 대외사업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경제인문사회연구회 평가위원을 지냈고, 현재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 농어업‧농어촌 특별위원회 농어업분과위원회 위원, 해양수산부 정책자문위원 등을 맡고 있다.

류 교수는 경북대 경제학과를 졸업(1984년)하고, 서울대 대학원 경제학과에서 박사학위(1993년)를 받았다. 1995년부터 부경대 경제학부 교수로 재직하며 기획처장을 역임했고 한국지역고용학회 회장, 교육부총리 정책보좌관,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 부산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선임위원, 최저임금위원장 등을 지냈다. 현재 교육부 대학구조개혁위원장, 4단계 BK21사업 선정평가운영위원 등을 맡고 있다.

1순위 후보자에 오른 장 교수는 “지금까지 우리가 겪어보지 못한 코로나 시대를 오히려 대학 발전의 기회로 삼아 대학 경쟁력을 더욱 높여나가겠다”라며 “특히 대학 구성원들이 창의적 융복합 교육과 연구역량을 갖춘 최고대학이라는 자부심을 갖도록 교육과 연구지원정책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부경대 총장임용추천위원회는 남구선관위로부터 개표결과를 통보받은 후 지체 없이 장 교수와 류 교수를 총장후보자로 공고, 현 총장에게 결정된 총장후보자를 통보한다. 통보를 받은 총장은 임기 만료 30일 전까지 교육부에 이들을 부경대 제7대 총장임용후보자로 추천하게 된다.

부경대 신임 총장은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을 받으면 4년간 총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