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271종 우수학술도서 선정
교육부, 271종 우수학술도서 선정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0.07.13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대한민국학술원, 2020년 우수학술도서 선정 결과 발표
총 26억 원 상당 도서 하반기 국내 대학도서관에 보급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감각의 역사’를 포함한 271종의 도서가 우수학술도서로 선정됐다.

교육부와 대한민국학술원은 2020년 우수학술도서 선정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올해 우수학술도서 사업에는 381개 출판사가 발행한 3,284종의 국내 초판 학술 도서(발행일 2019. 3. ~ 2020. 2. 기준)가 접수됐으며, 이 가운데 271종이 2020년 우수학술도서로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우수학술도서 분야는 인문학 66종, 사회과학 96종, 한국학 36종, 자연과학 73종이다.

도서 선정은 학술원 회원 및 학문 분야별 전문가 107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다단계 평가를 통해 이뤄졌으며, 저술 내용의 전문성, 독창성, 학문적 기여도 등 다양한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평가했다.

대한민국학술원은 이번에 선정된 271종의 우수학술도서에 대한 대학의 수요를 조사한 후, 총 26억 원 상당의 도서를 올해 하반기 국내 대학도서관에 보급할 계획이다.

설세훈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은 “학술도서는 우리나라의 기초학문 연구 및 저술활동에 필요한 소중한 자산이며, 우수한 학술도서를 발굴해 보급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