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 교내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 시스템 재정비
광주대, 교내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 시스템 재정비
  • 이우섭 인턴기자
  • 승인 2020.07.13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 자가진단앱'개발...3단계 방역체계 운영


[대학저널 이우섭 인턴기자] 광주대학교(총장 김혁종)가 교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실시한 예방 활동이 주목받고 있다.

광주대는 코로나19 선제적 대응 체계 구축을 위해 교내 방역 시스템을 재정비 하는 등 재확산에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예방활동은 ▲모든 출입구 발열검사소 및 임시대기소 설치 ▲정문 드라이브 스루 방식 도입 ▲모든 출입자 명부 작성 후 스티커 부착 의무화 ▲교직원과 학생 자가진단 앱 설치 ▲매일 소독방역 시행 등으로 코로나 19 대응 강화 방안이다.

광주대는 광주전남 지역 대학 최초로 ‘코로나19 자가진단 앱’ 자체 개발해 운영중이며, 이후 학생과 교직원에게 앱을 배포해 등교 전 미리 자가진단을 실시하고 결과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학생들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기숙사에 전국 대학 최초로 에어샤워기(대인 소독장치)를 설치하고, 기숙사와 도서관 등에는 열화상 카메라를 활용한 발열 감지시스템과 손 소독, 마스크 의무착용 등 3단계 방역체계를 운영 중이다.

총장 직속 코로나19 긴급대응팀은 강의실과 화장실, 복도 등을 매일 소독 방역을 진행하는 등 교내 감염 차단에 총력을 가하고 있다. 

광주대 윤홍상 코로나19 긴급대응팀장은 “교내에서 수시로 회의를 진행해, 코로나19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신속하고 적절한 조치를 통해 코로나19 예방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