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IoT 위한 무전원 인터넷 연결 기술 개발
KAIST, IoT 위한 무전원 인터넷 연결 기술 개발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0.07.13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방산란 기술 활용…인터넷 연결성 범위 확장 기대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KAIST(총장 신성철) 전기및전자공학부 김성민·이융 교수와 정진환 박사과정, 한국뉴욕주립대 류지훈 교수(컴퓨터과학과)가 참여한 공동 연구팀이 후방산란(Backscattering) 기술을 이용한 무전원 IoT(Internet of Things;사물인터넷) 게이트웨이 개발에 성공했다.

후방산란 기술은 기기의 무선 신호를 직접 만들어내지 않고, 공중에 존재하는 방사된 신호를 반사해 정보를 전달하는 방식의 기술로, 무선 신호를 생성하는데 전력을 소모하지 않아 초저전력으로 통신을 가능케 한다.

김성민 교수 연구팀은 초저전력 후방산란 기술을 이용해 IoT 기기들이 방사하는 무선 IoT 신호가 와이파이 신호로 공중에서 변조되도록 설계했다. 후방산란 기술 기반의 무전원 게이트웨이를 이용하면 IoT 기기를 와이파이 네트워크에 쉽게 연결할 수 있어 인터넷 연결성의 범위가 크게 확장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은 후방산란 기술을 활용해 IoT 기기들이 주로 사용하는 지그비(ZigBee, 저전력 무선망 기술) 또는 BLE(Bluetooth Low Energy, 저전력 블루투스 기술) 통신 규격을 따르는 무선 신호를 최적의 패턴으로 반사해 와이파이 신호로 변조시키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이용해 IoT 기기들을 사용자 주변의 와이파이 기기에 연결함으로써 인터넷 연결성을 제공하는 무전원 사물인터넷 게이트웨이를 제작한 것이다.

연구팀이 개발한 무전원 IoT 게이트웨이 기술은 에너지 수확(Energy harvesting)을 통해 무전원으로 동작할 수 있어 설치비용과 유지·보수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 또 후방산란의 특성상 공중에 방사된 무선 신호를 반사하면서 물리적으로 변조하므로 동일한 통신 규격을 사용하는 모든 IoT 기기에 보편적으로 적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제1 저자인 정진환 연구원은“후방산란이라는 초저전력 통신 기술을 통해 상용 IoT 기기들이 매우 적은 비용으로 와이파이를 통해 인터넷에 연결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값비싸고 전력소모량이 큰 기존 IoT 게이트웨이의 한계를 무전원 사물인터넷 게이트웨이로 극복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한 게 이번 연구의 성과”라고 설명했다. 

정 연구원은 이어 “향후 끊임없이 규모가 커질 사물인터넷에 대해 효율적으로 인터넷 연결성을 확대, 제공하는 방향으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지난 6월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모바일 컴퓨팅 분야의 최고 권위 학술대회 ‘ACM 모비시스(ACM MobiSys) 2020’에서 발표됐다(논문명:Gateway over the air: Towards Pervasive Internet Connectivity for Commodity IoT).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과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