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사이버대 NGO사회혁신학과, ‘사회혁신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진행
경희사이버대 NGO사회혁신학과, ‘사회혁신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진행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0.07.07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구나 ‘사회 혁신과 변화의 주체’ 될 수 있어…“끊임없는 관심과 지속적인 제안” 중요
NGO사회혁신학과는 6월 29일 ’사회혁신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을 진행했다. (사진: 경희사이버대 제공)
NGO사회혁신학과는 6월 29일 ’사회혁신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을 진행했다. (사진: 경희사이버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경희사이버대학교(총장 변창구) NGO사회혁신학과(학과장 임정근 교수)는 6월 29일 ‘사회혁신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을 진행했다. 사회혁신 아이디어 공모전은 ‘시급히 해결해야할 사회문제들’이라는 주제로 일상생활, 정치, 문화 분야로 나누어 진행됐고 제출된 아이디어를 문제 제기, 해결방안, 필요 제도·제안의 내용 심사를 거쳐 최종 3개 아이디어를 선정했다.

시상식은 코로나19로 인해 시상식이 잠정 연기됐다가 최근 수상자들만 참여, 본교에서 진행했다. 이날 수상식은 NGO사회혁신학과 학과장 임정근 교수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수상자별 ‘사회혁신 아이디어’ 소개, 시상과 수상자와의 환담 순으로 진행됐다.

‘사회혁신 아이디어 공모전’ 1등 아이디어는 은행(Bank) 아닌 은행(Gingko-nut)으로 해마다 서울 시내에 흩뿌려지는 은행(Gingko-nut)의 악취와 이로 인해 들어가는 막대한 비용을 줄일 수 있는 새로운 사업 아이템이 제시됐고, ‘식품로스로 인한 환경 문제 해결 방안’과 NGO사회혁신학과 인프라를 활용한 ‘경희사이버대학교 아동·청소년 교육 프로그램 운영 방안’이 각각 2등과 3등으로 선정됐다.

1등 수상자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사회적인 문제에 대해 정부, 개인들도 많은 부분에 대하여 같은 생각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NGO사회혁신학과 학과장 임정근 교수는 이번 ‘사회혁신 아이디어 공모전’을 통해 “정부 부처, 국회, 사법부 등 일부 특정인들만 우리 사회를 혁신하고 움직이는 것이 아니다. 나, 개인, 학생, 주부, 군인 그리고 NGO 단체 등 우리 사회 구성원이면 누구나 ‘사회 혁신과 변화의 주체’가 될 수 있다”며 “끊임없는 사회에 대한 관심과 지속적인 의견 제안을 통해 함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NGO사회혁신학과는 경희학원의 창학이념을 구현하기 위해 대한민국 최초 경희사이버대 설립과 함께 개설된 NGO학과의 전통을 계승하고 시민사회의 역량 강화를 통해 사회혁신을 이끌어 갈 새로운 인재 양성을 위한 미래지향적 학과로 고등교육 4년제 정규 교육과정을 개설·운영하고 있는 대한민국의 유일의 학과이다.

한편, 경희사이버대는 오는 7월 10일(금)까지 2020학년도 2학기 신·편입생을 모집한다.

모집학과(전공)는 ▲미래·문화·글로벌리더십계열 소프트웨어디자인융합스쿨(컴퓨터정보통신공학전공, AI사이버보안전공, ICT융합콘텐츠전공, 산업디자인전공, 시각미디어디자인전공) ▲미래인간과학스쿨(재난방재과학전공, 공공안전관리전공) ▲보건의료관리학과 ▲한방건강관리학과 ▲후마니타스학과 ▲NGO사회혁신학과 ▲상담심리학과 ▲사회복지학부(사회복지전공, 노인복지전공, 아동·보육전공) ▲미디어문예창작학과 ▲스포츠경영학과 ▲실용음악학과 ▲일본학과 ▲중국학과 ▲미국문화영어학과 ▲한국어문화학과 ▲한국어학과 ▲문화커뮤니케이션학부(미디어영상홍보전공, 문화예술경영전공) ▲마케팅·지속경영리더십학과 ▲글로벌경영학과 ▲세무회계학과 ▲금융부동산학부(금융경제전공, 도시계획부동산전공) ▲호텔·레스토랑경영학과 ▲관광레저항공경영학부(관광레저경영전공, 항공·공항서비스경영전공) ▲외식조리경영학과이다.

수능·내신 성적과 관계없이 자기소개서(80%)와 인성검사(20%)로 선발하며, 고등학교 졸업 이상의 학력을 가진 사람 또는 동등 학력이 인정되는 자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원서접수는 입학지원센터 홈페이지(www.khcu.ac.kr/ipsi/)를 통해 PC 또는 모바일로 하면 된다. 입학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입학지원센터 홈페이지나 전화(02-959-0000)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