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진익송 교수, 온라인 전시로 세계와 소통한다
충북대 진익송 교수, 온라인 전시로 세계와 소통한다
  • 신효송 기자
  • 승인 2020.07.07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교류전 'Personal Identity Matter + Exit 2020' 참여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 조형예술학과 진익송 교수가 올해로 11번째 열리는 국제교류전 ‘개별적 정체성의 문제+엑시트 2020(Personal Identity Matter+Exit 2020)’에 참여했다.

국제교류전 ‘EXIT’은 2011년부터 뉴욕 맨하탄 첼시 인근에 위치한 MC Gallery를 기반으로 해외 작가들과 수년간 신뢰를 쌓아가며 뉴욕미술 시장의 문을 두드려 왔으며, 지난 해에는 10주년을 맞아 뉴욕과 청주에서 공동전시를 진행했다. 올 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뉴욕 MC 갤러리의 주관으로 온라인 갤러리 전시(https://artfor95228.wixsite.com/2020gallery)를 진행한다. 전시는 6월 30일부터 7월 11일까지다.

진익송 교수는 ‘고양이(홀로그램) 형상이 있는 작품(A cat accident, Hologram image+Mixed media, 7.5x9.5x1 inches, 2020)’을 출품해 전 세계의 관람객과 작품으로 소통한다.

이번 전시는 뉴욕에서 활동하는 작가 뿐 만 아니라 16명의 한국작가가 참여해 50여 작품을 출품했다. 특히 파슨스 미대, 아트 스튜던트 리그, 컬럼비아대학, 롱아일랜드 대학의 미술전공 교수들과,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학예사 및 뉴욕대(NYU), 예일대를 포함 미국 전역과 유럽 및 동구 유럽권에서 뉴욕으로 이주해 작업 활동을 하는 작가들이 함께 참여했다.

엑시트(EXIT)의 발의자인 진익송 교수는 1988년 뉴욕대(NYU)에서 순수예술로 석사학위를 받은 후 1997년 충북대 미술과 교수로 부임해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으며 꾸준한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충북대 조형예술학과 4학년 학생들과  ‘Art 52nd Street-Getting to know’ 국제교류 전시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