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덕여대 큐레이터학과, ‘제20회 졸업기획전시’ 개최
동덕여대 큐레이터학과, ‘제20회 졸업기획전시’ 개최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0.06.30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둘레는 멀고도 가까워 주제’…7월 1일부터 일주일간 진행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동덕여자대학교(총장 김명애) 큐레이터학과 제20회 졸업기획전시회가 7월 1일부터 일주일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온수공간’에서 열린다.

<나의 둘레는 멀고도 가까워>라는 제목으로 개최되는 이번 졸업기획전시회에는 작가 박슬기(회화), 무니페리(영상), 이지양&유화수(사진·설치·영상), 이해민선(드로잉·회화)이 참여한다.

<나의 둘레는 멀고도 가까워서>는 정상성을 분절하는 현대사회를 관철하고, 정상성 규범과 이를 둘러싼 움직임 속에서 인류가 구축한 보편의 규준에 질문을 던진다. 이를 통해 당면한 세계 이면에 잠재된 상상력을 엿본다. 이에 ‘우리’의 둘레에서 벌어지는 국지전에 관심을 기울일 것을 촉구한다.

무니페리는 ‘무저갱으로 들어가라고 명령하지 말아주소서’, ‘버섯 오케스트라’를 통해 이분법을 넘어선 공생의 의지를 모색한다. 박슬기는 ‘밝히면서 밝히기’, ‘죽은 정물화’를 통해 정상성의 둘레에서 배제된 사적 목소리를 길어 올린다. 

이지양&유화수는 영상 ‘우리는 모두 다른 템포로 걷고 다른 리듬으로 손짓한다’, ‘Figure’, ‘동작 중의 인물’, ‘Man on the Moon’을 통해 폭력이나 연민을 벗어나 오롯이 장애를 담은 작품들은 ‘정상’을 약속하는 사회에 질문을 던진다. 이해민선은 ‘강풍’, ‘사라지는’을 통해 경계 지워진 영토에 내던져진 저마다의 삶이 어떨 수 없이 취하게 된 태도에 주목해 일상적인 풍경 위에 의식적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