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택 고려대 총장, 환태평양대학협회(APRU) 집행위원 선임
정진택 고려대 총장, 환태평양대학협회(APRU) 집행위원 선임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6.24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태 지역 최대 우수대학 연구중심 협의체...국내 대학 총장으로는 유일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정진택 고려대학교 총장이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0 환태평양대학협회(APRU) 총장포럼(APRU Virtual Annual Presidents' Meeting 2020)’에서 국내 대학 총장으로는 유일하게 APRU 집행위원회(Steering Committee) 위원에 선임됐다.

이로써 정진택 총장은 미국 U.C.LA 총장이자 집행위원장인 Gene D. Block을 포함해 각 대륙별로 선임된 주요 대학 집행위원들과 함께 향후 2년간 APRU의 전반적인 운영 방향, 주요 정책 의사결정 등에 참여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아태 지역 고등교육의 지속적인 발전을 추구하고 미래 글로벌 인재들을 양성하면서 아태지역 당면 과제와 변화들에 대한 해결해나갈 수 있도록 상호 협력 구축 체계를 마련하고 역량을 증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APRU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우수 대학들이 교육, 연구 분야에서 관계를 공고히 하고 경제, 과학, 문화적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1997년에 설립된 대학 간 연구 중심의 국제 협의체로서 워싱턴대학, 오클랜드대학, 캘리포니아주립대학, 싱가포르국립대학, 홍콩과학기술대학, 북경대 등 현재 총 18개국 55개 대학이 회원교이며 국내 대학으로는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 카이스트, 포스텍이 가입돼있다.

정진택 총장은 2019년 3월 고려대학교 제 20대 총장으로 임기를 시작하며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가는 사람 중심의 고려대학교’ 기조 아래 ‘창의고대’ ‘사람고대’ ‘화합고대’를 실현하며 미래 사회를 위한 대학의 모습을 위해 교육/연구/행정에서 변화와 혁신을 이뤄내고 있다. 그 지속적인 혁신과 부단한 노력의 결과, 고려대는 2020년 QS세계대학평가에서 전년 대비 14계단 수직상승하며 국내 종합사립대학 최초로 세계 60위권에 진입함과 동시에 아시아 사립대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