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학생과 상호작용하는 ‘명품 강의’ 만든다
선문대, 학생과 상호작용하는 ‘명품 강의’ 만든다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5.29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큼 다가온 온라인 교육의 시대, 교수도 교수 방법을 공부해야
선문대, 자기주도 학습을 위한 온라인 교육의 상호작용 전략 특강 개최
다양한 온라인 교수 전략으로 선도적 모델 만들어
27일 대면과 비대면 동시에 진행된 선문대 온라인 교수법 특강 모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교육 시대가 성큼 다가왔다. 대부분의 대학이 2020학년도 1학기를 온라인 수업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비대면 수업의 질적 향상을 위한 연구와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

이러한 사회적 요구와 기대치에 응하고자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는 ‘명품 강의’를 위한 교수 역량 강화에 팔을 걷어 붙였다. 그동안 갑작스러운 온라인 교육의 시작으로 ‘ZOOM’ 사용법 등 기술적 교육과 지원에 집중했다면 이제는 온라인 교육의 장점을 살리면서 수업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교수 전략’에 집중하고 있다.

선문대 대학교육혁신원(원장 여상진)은 온라인 수업에서 가장 우선 시 되어야 할 것은 학습자의 ‘자기주도 학습’이라 판단하고 정기적인 ‘e-러닝 세미나’를 통해 온라인 수업에서 학습자의 활동을 촉진할 수 있는 ‘경험’을 공유해왔다. 특히, 선문대 수업의 특징 중 하나인 ‘문제해결형 수업’을 위한 1:1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

기말고사를 앞두고 선문대 LMS(Learning Management System)인 ‘e-강의동’을 통해 온라인 시험 운영에 대한 노하우를 공유하는 워크숍도 개최했다.

27일에는 ‘온라인 상호작용 촉진 교수전략’ 특강을 개최했다. 배윤희 교수(한국산업기술대학교)를 초청해 온라인 수업에서 자기주도적 학습을 유도하기 위한 교수자와 학습자, 학습자와 학습자 간의 상호작용 전략을 공유했다. 대면 특강과 동시에 실시간으로 온라인 방송을 통해 비대면으로도 진행됐다.

특강에 참여한 최용금 교수(치위생학과)는 “실시간 온라인 수업에서 수업의 질을 높이기 위해 학생과의 상호작용 방법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면서 “이번 특강을 통해 적용해 볼 수 있는 다양한 사례가 학생들의 학습력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여상진 원장은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온라인 수업의 중요성과 활용성은 더욱 커질 것이기에 교수님들도 온라인 수업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교수법에 대해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할 것이다”면서 “대학교육혁신원은 혁신과 변화로 선문대 LMS가 선도적 모델이 된 것처럼 다양한 교수 방법 연구와 사례 공유를 통해 온라인 수업의 선도적 모델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