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신일희 총장, 세 번째 시집 ‘바퀴의 흔적’ 펴내
계명대 신일희 총장, 세 번째 시집 ‘바퀴의 흔적’ 펴내
  • 신효송 기자
  • 승인 2020.05.29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2편의 시를 통해 제자사랑의 마음과 체험적 삶의 성찰 담아내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계명대학교 신일희 총장이 시집 ‘바퀴의 흔적(213P, 계명대학교 출판부, 비매품)’을 펴냈다. 신 총장의 이번 시집은 ‘유한의 빛(1999)’, ‘기억의 길(2013)’에 이어 세 번째다.

총 72편의 시로 구성된 이번 시집은 외국인 교수에게 헌정하는 시를 모은 것이다. 제자사랑의 마음과 체험적 삶의 성찰을 시로 표현해 냈다. 영문으로 시를 만들고, 다시 한글로 번역해 한 편의 시를 통해 두 개의 언어로 각기 다름 느낌을 선사해 주는 것도 특징이다. 첫 번째 시 ‘생각’에서는 시인이 아니면서 시를 쓰고, 외국인 교수들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영시를 만들고, 한국어와 영어 번역이 아닌 같은 주제를 다를 언어로 이식한 것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신일희 총장은 “계명대는 창립시기부터 국제사회와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 외국인 교수들은 계명대에 꼭 필요한 파트너이고 멘토들”이라며 “다양한 문화를 서로 공유하며 보다 발전적인 대학의 전통을 만들어 가야 한다. 외국인 교수들에게 부족하지만 감사의 마음을 담아 이 시집을 펴냈다”고 이번 시집에 대한 의미를 전했다.

한편 신일희 총장은 고등교육의 탁월성 추구(1980), 타불라 라사: 우리가 얼굴을 가질 때까지(2005), 계명의 한 모습(2007) 등 시집과 강의집, 논문, 엣세이 등 다수의 책을 출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