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 수의학과 박재민 씨, ‘2020 예비창업패키지 스타트 업’ 선정
경상대 수의학과 박재민 씨, ‘2020 예비창업패키지 스타트 업’ 선정
  • 신효송 기자
  • 승인 2020.05.28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 생체의료 빅데이터 분석해 질병 예측 아이템 개발 중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경상대학교(총장 이상경) 수의과대학 수의학과 4학년 박재민 씨가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지원하는 ‘2020년 예비창업패키지 스타트업 사업’에 선정돼 매년 5,170만 원씩 3년간 모두 1억 5,000만 원을 지원받게 됐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지원하는 ‘2020년 예비창업패키지’는 유망 창업아이템 또는 고급기술을 보유한 창업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창업 경험이 없거나 신청자 명의의 사업체를 보유하고 있지 않은 사람을 대상으로 시제품 제작, 지적재산권 취득, 마케팅 등에 소요되는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박재민 학생은 ‘반려동물 스마트 헬스케어 디바이스’를 고안하여 동물 생체 의료 빅데이터를 분석해 질병을 예측할 수 있는 아이템을 개발하는 중이다.

이 아이템은 디바이스의 LBS, 만보기, 심박측정기, 체온계로 생체 데이터와 행동 양식을 수집하고, 특정 질병에 대한 임상 정보를 종합적으로 중앙 서버에 저장하는 방식이다. 디바이스로 수집한 정보를 서버에서 딥러닝 체계로 분석하면, 동물의 건강 상태를 실시간으로 알 수 있고 질병의 조기 진단에도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고필옥 수의과대학장은 “학부생으로서 중소벤처기업부 2020 K-스타트 업 선정은 대단히 큰 성과로서 박재민 씨의 도전과 개척정신을 높이 평가한다. 다른 학생들에게도 본보기가 될 좋은 기회가 됐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