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이강근·전남대 여인욱 교수팀, 촉발·유발지진 발생메카니즘 제시한 논문 출간
서울대 이강근·전남대 여인욱 교수팀, 촉발·유발지진 발생메카니즘 제시한 논문 출간
  • 이효정 기자
  • 승인 2020.05.27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지난 26일 자 게재

[대학저널 이효정 기자]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에 참여했던 주요 연구자들이 포항 Mw 5.5 지진 사례를 통해 물 주입에 따른 촉발/유발지진 발생 메카니즘을 제시한 ‘Causal mechanism of injection-induced earthquakes through the Mw 5.5 Pohang earthquake case study’ 논문을 자연과학분야의 권위있는 국제학술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지난 26일 자에 게재했다.

이 논문은 그동안 소량의 물 주입으로 포항지진과 같은 큰 지진이 촉발될 수 있느냐에 대한 의견들이 제시됐는데, 이번 연구는 포항지진 사례를 통해 그것이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

포항지진정부조사연구단은 2019년 3월 포항지진의 원인에 관한 결론을 공식적으로 발표한 이후, 결론의 근거가 된 세부적인 분석 내용을 국제적으로 논문 게재를 통해 검증하면서 국제학계에 포항지진과 같은 유사 사례를 예방하기 위한 방안을 제안하는 노력을 전개하고 있다.

이번 논문은 포항지진정부조사연구단이 게재한 4번째 논문으로 이 논문과 이전의 3편의 논문(Science 게재 논문, Seismological Research Letters (SRL) 게재 논문, JGR-Solid Earth 게재 논문)을 합하면 포항지진의 원인에 관한 주요 이슈들을 거의 다 다뤘으며, 포항지진이 촉발지진이라는 결론에 이른 정부조사연구단의 분석 내용이 국제 학계의 논문 리뷰 시스템을 통해 검증됐다고 할 수 있다.

연구진들은 포항지열발전시설 인근에서 발생한 2017 Mw 5.5 포항지진의 사례연구를 통해 물 주입에 따른 촉발지진의 발생 메카니즘을 제시했다.

공극압 변화와 쿨롱 응력전달 모델링을 통해 초기에 물 주입에 따른 공극압의 변화가 임계 응력상태에 있던 단층에 미소 지진들을 발생시켰다. 미소지진에 의한 응력의 이동을 통해 축적된 변형에너지가 순차적으로 다른 지진의 발생을 촉진하는 과정을 거치면서 지진의 상호작용에 의해 더 큰 지진을 초래(촉발)한다는 것을 보여줬다.

연구진은 이 연구결과를 통해 “공극압의 변화와 초기 지진들의 위치, 그리고 이러한 지진들로부터 야기되는 응력의 변화 과정을 실시간으로 평가하는 것이 큰 지진의 촉발 가능성을 판단하는데 매우 중요하다”고 제언했다.

이 연구에는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 총괄단장으로 참여했던 서울대학교(총장 오세정) 이강근 교수, 해외조사위원장인 미국 콜로라도대 Shemin Ge 교수, 국내조사단장으로 참여했던 전남대학교(총장 정병석) 여인욱 교수(제1저자), 미국 노던일리노이대 Megan Brown 교수가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