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첨단 에듀테크 활용한 미래교육 체제 전환 본격화
최첨단 에듀테크 활용한 미래교육 체제 전환 본격화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0.05.26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과학·수학·정보·융합 교육 종합계획‘ 발표
2024년까지 모든 학교에 최첨단 기술 적용한 ‘지능형 과학실’ 구축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교육부가 지능정보사회를 이끌어갈 과학·수학·정보 핵심 인재 양성을 위해 최첨단 에듀테크 활용한 미래교육 체제 전환을 본격화하고, 2024년까지 모든 학교에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지능형 과학실’을 구축하기로 했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26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과학·수학·정보·융합 교육 종합계획(’20~’24)'을 발표했다.

그동안 과학·수학·정보·융합 교육 종합계획이 각각 시기를 달리해 독립적으로 수립·추진돼 정책의 연계성 및 효과성이 부족하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다. 이에 교육부는 체계적인 정책의 연계 속에서 상호 간 상승효과를 거두고, 지능정보사회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이고 실효성 있는 정책을 수립하고자 4개 영역 중장기 종합계획을 동시에 수립했다.

교육부는 과학·수학·정보·융합 교육 종합계획을 통해 인공지능(AI), 가상·증강 현실(VR·AR) 등 최첨단 에듀테크 기술을 교육 현장에 본격적으로 도입한다.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지능형 과학실’을 2024년까지 모든 학교에 구축해 발전하는 첨단 과학을 학생들이 직접 체험하며 학습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수학 학습 지원 시스템’을 통해 정확한 학습 진단 및 맞춤형 학습을 제공해 학생들이 수학을 포기하지 않고 즐겁게 학습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학생들이 어려워하는 개념도 시각화 자료 및 체험을 통해 학습할 수 있도록 가상·증강현실(VR, AR) 등 최첨단 에듀테크를 활용한 다감각적 수업 자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종합계획에는 미래 지능정보사회를 이끌어갈 과학·수학·정보 핵심 인재를 발굴·양성하기 위한 체계적인 계획들도 담겨있다.

신(新) 과학기술 분야 영재의 조기 발굴 및 성장을 위해 과학고와 영재학교의 역할을 재정립 하는 등 체계적인 영재교육 시스템을 마련한다. 구체적으로 인공지능(AI) 분야 확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도입 등 지역별 인재수요에 대응해 과학고 및 영재학교 학과 신설 및 우수 프로그램 개발 등이다.

초·중학교(영재학급, 영재교육원)와 고등학교(영재학교·과학고) 및 과학기술특성화 대학 사이의 교육과정 연계 강화 및 영재교육기관의 설립 취지에 따른 새로운 입학 전형의 안착도 지원한다.

이외에도 모든 학생이 정보·인공지능(AI)의 기본적인 역량을 기르고 소질과 적성을 키울 수 있도록 정보·인공지능(AI)과 관련된 다양한 교과목도 개발하고 초등학교와 중학교의 교육시간을 확대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과학, 수학, 정보, 융합 교육은 미래 지능정보사회에서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기본 소양을 함양하는 교육이다“이라며 “이번 종합계획을 통해 최첨단 에듀테크를 활용한 미래교육 체제를 도입하고, 이를 토대로 세계를 선도하는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의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