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대 양갑식 교수, 통풍 치료 메커니즘 세계 최초 발견
우석대 양갑식 교수, 통풍 치료 메커니즘 세계 최초 발견
  • 이효정 기자
  • 승인 2020.05.25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진쑥의 성분으로 통풍 치료하는 새로운 해법 발견
양갑식 교수
양갑식 교수

[대학저널 이효정 기자] 인진쑥의 성분으로 통풍을 치료하는 새로운 해법이 우석대학교(총장 남천현) 한의학 연구진에게서 발견됐다.

우석대 양갑식 교수 연구팀이 인진쑥 성분인 베타카로틴이 염증조절복합체의 하위 단백질에 직접적으로 결합하는 것을 세계 최초로 밝혔다.

통풍을 치료하는 데 있어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 양 교수 연구팀의 이번 연구 성과는 최근 세계적 학술지 ‘네이처 류머티즘 리뷰’에 게재돼 국내외 학계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통풍은 관절 내에 요산이 침착되면서 발생하는 질환으로 극심한 통증과 함께 관절이 붓고, 혹이 생기며 뼈가 변형되기도 한다. 2011년 기준으로 국내 진료환자 수는 약 24만 명이며 매년 증가 추세다. 현재 치료제는 일시적 통증 완화에 그치고 있어 근본적인 치료제 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다.

양 교수 연구팀은 인진쑥의 구성 성분인 베타카로틴에 많이 함유된 베타카로틴이 부종 완화와 사이토카인의 발현을 억제한다는 것을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광범위하게 염증을 억제하는 기존의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의 한계를 넘어선 것이다. 기존의 소염진통제는 통풍의 근본적인 치료가 아니라 일시적인 통증 완화제로서 낮은 치료 효과와 함께 여러 가지 부작용이 따랐다.

양 교수는 “베타카로틴의 경구 투여가 통풍의 직접적인 작용 메커니즘인 염증조절복합체의 형성을 억제하고, ASC 단백질에 직접적으로 결합함으로써 복합체 형성을 차단함을 밝혔다”라며 “통풍 유발물질인 요산 결정을 인지하는 NLRP3 염증조절복합체의 형성 자체를 방해함으로써 근본적인 통풍 치료에 효과적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단순히 광범위한 염증 치료제를 사용하던 기존 통풍 치료제의 한계를 넘어서 6년여의 오랜 연구 끝에 한약의 성분으로 통풍을 치료할 수 있는 직접적 원인물질의 작용 메커니즘을 찾은 것이다”라며 “통풍 치료를 위한 신규 약물 발굴 및 최적의 치료제 도출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