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교육부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사업’ 선정
경북대, 교육부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사업’ 선정
  • 신효송 기자
  • 승인 2020.05.22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경북대학교(총장 김상동)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추진하는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경북대는 3년간 약 33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된다.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사업’은 대학이 보유한 실용화 가능한 자산을 산업계에 이전해 대학의 혁신 역량이 산업발전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경북대는 ‘융·복합 신산업 혁명을 주도하는 기업가적 대학 모델 구축 및 확산’을 비전으로 △대학의 실용화 자산 발굴 및 고도화 △수요자 중심의 창의적 자산 설계 및 고도화 △상용화를 위한 시제품 제작지원 △공공연구기관 간 기술 융·복합 기술사업화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구·경북권역 대학, 병원 및 공공연구기관 등과 협의체를 운영해 실용화 성공모델의 발굴·확산을 진행할 예정이다.

임기병 경북대 산학협력단장은 “대학이 보유한 우수 기술과 연구 성과물을 발굴하고, 기술사업화를 통해 지역 발전을 이끌어 가는 신산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이번 사업을 적극 추진하도록 하겠다. 또한 거점국립대로서 지역 대학, 병원 및 공공연구기관 등 산학협력 주체들과 협력 플랫폼을 구축하는 교두보 역할을 담당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