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대, ‘코로나19 장학금’ 9천만 원 모금…생계 곤란한 학생 지원
강원대, ‘코로나19 장학금’ 9천만 원 모금…생계 곤란한 학생 지원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0.05.19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발전기금재단에 전달해 학생 430여 명에게 지급 예정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강원대학교(총장 김헌영) 교직원들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재학생들을 위해 9천여만 원의 장학금을 모금했다.

이번 장학금은 강원대 교직원 1,700여 명이 자발적으로 급여에서 일정액을 공제하는 방식으로 마련했다.

특히, 김헌영 총장을 비롯한 본부 및 부속기관 주요 보직자는 보직수행경비의 30%를 기탁했으며, 단과대학 학장들은 각각 40만 원을 기부해 모금에 동참했다.

강원대는 교직원들이 마련한 장학금을 대학발전기금재단에 전달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초생활수급자, 실직가정 등 학생 430여 명에게 지급할 예정이다.

김헌영 총장은 “대학 구성원들이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 모금에 한마음 한뜻으로 흔쾌히 동참해 준 것에 감사하다”며 “갑작스러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학생과 학부모님들께 작은 위로와 보탬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강원대는 이번 장학금 모금과 별도로,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KNU-SOS 장학금」 제도를 확대·편성해, 코로나19로 인한 부모의 실직 및 본인의 아르바이트 중단 등으로 경제적 피해를 입은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등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