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대, ‘지식재산교육·상용화센터’ 현판식
청주대, ‘지식재산교육·상용화센터’ 현판식
  • 신효송 기자
  • 승인 2020.05.19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간 9억 원 투입, 지역사회 교육 확산 통한 사회적 책임 실현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청주대학교(총장 차천수)가 지식재산교육 확산과 이를 통한 지역가치창출에 이바지 하기 위한 ‘지식재산교육·상용화센터(CIPC)’ 현판식을 개최했다.

청주대 지식재산교육 선도대학사업단은 특허청과 한국발명진흥회의 지원을 받아 설립됐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역량이자 열쇠인 지식재산교육을 진행하게 된다.

이에 따라 청주대 지식재산교육 선도대학사업단은 앞으로 5년간 총 9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지역사회의 지식재산 교육 확산을 통한 대학의 사회적 책임을 실현하게 된다.

특히 청주대는 충북에서 유일하게 지식재산 교육 선도대학으로 선정돼 ‘지식재산&창의발명’ 전공트랙을 운영한다. 다학제간 지식재산 융합강좌, 교수 대상 지식재산교육 활성화 및 잠재적 지식재산 수요층(중·고등학교, 산업체)에 대한 교육 및 지원 등을 통해 충북지역 지식재산 교육의 저변 확대 및 지식재산 문화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청주대는 김동하 교수(산업디자인과)를 단장으로 8개 전공(공대계열 5, 비공대계열 3개) 10여 명의 교수가 함께 사업단에 참여해 단위별 지식재산 교육 프로그램과 전주기형 지식재산 교육모델, 지식재산의 상용화 등을 추진하게 된다.

차천수 총장은 “청주대가 지식재산교육 선도대학 운영지원 사업에 선정된 것을 계기로 사명감을 갖고 충북지역에 지식재산 교육과 문화를 확산하고 정착하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