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대 LINC+사업단, 핵심 아젠다(Triple-8) 달성
경성대 LINC+사업단, 핵심 아젠다(Triple-8) 달성
  • 신효송 기자
  • 승인 2020.05.18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7대 지역전략산업 전반 아우르는 국내 최다 사회맞춤형 학과 확보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경성대학교(총장 송수건) LINC+ 사업단이 2020년 LINC+사업 신규전공 평가에서 2개의 사회맞춤형 학과(AI미디어컬처전공, EV소재부품장비전공)를 추가 확보했다. 

이번 선정으로 인해 경성대는 부산의 7대 전략산업분야의 취업약정을 기반으로 하는 국내 최다(8개)의 사회맞춤형 학과를 확보함으로써 명실 공히 산학협력과 사회맞춤형 교육혁신을 선도하는 대표 주자로 부상했다. 사업출범 당시 내걸었던 아젠다, Triple-8(8개 사회맞춤형학과, 80개 강소·중견 협약기업, 80% 취업률)을 3년 만에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에 우수한 평가로 선정된 신규 전공들은 ‘AI미디어컬처전공’과 ‘EV소재부품장비전공’이다. AI미디어컬처전공은 국내 최초로 미디어컬처산업분야 Technical Artist 양성교육을 표방한다. 국내의 대표적인 포털, 방송, 언론, 영화, 영상분야 산업체와 유관기관들이 취업약정과 사회맞춤형 교육에 참여하고 있어서 많은 주목과 기대를 받고 있다.

EV소재부품장비전공은 최근 핫 이슈가 됐던 부산형 일자리의 맞춤형 전공으로서 ㈜화신을 비롯해 디알엑시온(주), ㈜티에스피, 한주금속(주), ㈜엠플러스 등, 국내 굴지의 전기차 소재부품장비 업계 중견·강소기업들과 취업약정 체결을 맺었다. 사회맞춤형 학과는 학생선발에서 교육과정 개발, 운영 그리고 취업연계에 이르기까지 협약기업들과 산학공동으로 운영된다.

경성대 LINC+ 성열문 사업단장은 “총 8개의 사회맞춤형 융복합 전공을 구축함으로써 사업출범 당시의 핵심 아젠다를 조기 달성했다는 점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 신규 선정된 'AI미디어컬처전공'은 기존 '지역문화융합콘텐츠전공'과 시너지효과를 창출해 산학협력의 패러다임 전환과 혁신모델 발굴에 선도적 역할을 다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