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포인트] "대교협 정시박람회 개최, 전국100개 대학 참가"
[입시 포인트] "대교협 정시박람회 개최, 전국100개 대학 참가"
  • 정성민 기자
  • 승인 2011.12.0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교협 정시박람회 개최, 전국 100개 대학 참가"

2012학년도 수능 시험이 마무리되면서 대입 일정도 정시 모집을 향해 가고 있다. 올해 정시모집은 오는 12월 22일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막을 올린다. 특히 수능 시험이 쉽게 출제되고 수시 추가 모집 허용으로 여느 해보다 정시모집에서 치열한 경쟁이 예고되고 있다. 수험생과 학부모들이 정시 지원 전략 마련에 분주한 것도 이 때문이다. 이에 수험생과 학부모들에게 희소식이 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이하 대교협)가 EBS와 공동으로 개최하는 ‘2012학년도 정시대학입학정보 박람회(이하 정시박람회)’가 열리는 것. 이번 정시박람회에는 전국 100개 대학이 참가한다. 또한 박람회장에서는 참가대학별 상담관부터 종합정보자료관까지 운영된다. 따라서 수험생과 학부모들이 정시박람회를 적극 활용할 경우 효과적이고 실질적인 정시 지원 전략 마련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 12월 8일 개막, 100개 대학 참가
올해 정시박람회는 오는 12월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홀A에서 개최된다. 참가 대학 수는 100개 교로 가천대(경원캠퍼스), 가천대(인천캠퍼스), 가톨릭대, 강남대, 강릉원주대, 강원대, 건국대, 건양대, 경기대, 경북대, 경상대, 경운대, 경희대, 고려대(세종), 공주대, 관동대, 광운대, 국민대, 군산대, 극동대, 금강대, 나사렛대, 남서울대, 단국대, 대전대, 대진대, 덕성여대, 동국대, 동덕여대, 동아대, 동양대, 루터대, 명지대, 목원대, 목포해양대, 배재대, 백석대, 부경대, 부산대, 부산외대 등이 참가한다.
또한 삼육대, 상명대, 상지대, 서경대, 서울과학기술대, 서울기독대, 서울시립대, 서울신학대, 서울여대, 선문대, 성결대, 성공회대, 성신여대, 세명대, 세종대, 수원대, 순천향대, 숭실대, 아주대, 안양대, 연세대(원주), 용인대, 우송대, 울산과학기술대, 원광대, 을지대, 인천대, 인하대, 전남대, 전북대, 전주대, 제주대, 조선대, 중부대, 중원대, 차의과학대, 청운대, 총신대, 충남대, 충북대, 평택대, 한경대, 한국교통대, 한국기술교육대, 한국산업기술대, 한국성서대, 한국외대, 한국항공대, 한국해양대, 한남대, 한동대, 한림대, 한밭대, 한서대, 한성대, 한세대, 한신대, 한양대(에리카), 협성대, 호서대 등도 참가한다.

*사진을 클릭하면 확대된 이미지가 나옵니다
■ 참가대학별 상담관부터 종합정보자료관까지 운영

대교협 정시박람회는 참가 대학별로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참가대학별 상담관부터 전국 202개 4년제 대학의 정보를 한 눈에 알 수 있는 종합정보자료관까지 운영, 다양한 정보와 상담서비스를 제공한다.
먼저 참가대학별 상담관. 100개 박람회 참가대학이 개별적으로 마련한 상담관이다. 최대 특징은 해당 대학의 교수, 입학담당자, 전문상담원, 재학생 등이 직접 상담을 진행한다는 것. 이에 따라 가장 정확하고 실질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대입상담센터 진학진로상담관을 방문하면 대교협 대입상담센터 소속의 진학진로상담교사들에게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상담료는 무료로 1:1 맞춤식 상담 서비스가 제공된다. 단 현장 상담인원이 제한돼 있기 때문에 사전에 인터넷으로 예약을 해야 한다.  

공동 입학설명회관과 대입설명관을 찾으면 전반적인 정시모집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공동입학설명회관에서는 전체 참가대학들이 박람회 기간(4일) 동안 순차적으로 대학별 입학설명회를 개최한다. 따라서 시간대별로 진행되는 대학별 입학설명회 가운데 진학을 희망하는 대학의 입학설명회를 선택할 수 있다. 대입설명관에서는 대교협 대입상담센터의 대표강사들과 진학진로상담교사들이 특별강좌를 실시한다.

종합정보자료관은 전국 202개 4년제 대학의 대학정보, 입학정보, 학문분야정보, 진로정보 등을 검색할 수 있는 온라인 대입정보 종합검색시스템 서비스다. 따라서 한 자리에서 전국 대학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