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대상에 구자철, 이연향 동문 수상
한국외대상에 구자철, 이연향 동문 수상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0.05.14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발전에 기여하고 한국외대 명예 드높여
구자철 예스코홀딩스 회장(좌)과 이연향 미국 국무부 통역국 국장(우) (사진: 한국외대 제공)
구자철 예스코홀딩스 회장(좌)과 이연향 미국 국무부 통역국 국장(우) (사진: 한국외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한국외국어대학교(HUFS, 총장 김인철)는 5월 15일(금) 한국외대 서울캠퍼스(동대문구 이문동) 스마트 도서관에서 ‘개교 66주년 기념식’을 소규모로 개최한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구자철 ㈜예스코홀딩스 회장과 이연향 미국 국무부 통역국 국장이 학교 발전에 기여하고 한국외대의 명예를 드높인 공로를 인정받아 외대상(HUFS Awards)을 수상한다.

구자철 ㈜예스코홀딩스 회장은 예스코 그룹을 총괄하는 기업인으로, 가스산업 발전과 국민 생활 안전에 기여했으며, 꾸준한 노인 복지관 후원 및 난방비 지원사업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앞장서 왔다. 또한 2014년부터 매학기 재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등 학교 사랑을 몸소 실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연향 미국 국무부 통역국 국장은 일명 ‘미 대통령 대표 통역사’로 2009년부터 조지 부시, 버락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에 이르는 3대 대통령 통역을 맡아 국격과 한국외대의 명예를 높인 공로를 인정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