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학부모는 만족하는 온라인 개학, 중·고등생 학부모는 '글쎄'
초등생 학부모는 만족하는 온라인 개학, 중·고등생 학부모는 '글쎄'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0.05.14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66.5%), 중등 3학년(45.1%), 고등 3학년(37.5%)…학년별로 만족도에 대한 차이 커
불만족 사유 '학생들이 교육 프로그램을 스스로 적절히 수행할 수 없기 때문'이 가장 많아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학부모 10명 중 6명이 온라인 개학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초등학교 자녀를 둔 학부모는 66.5%가 만족한다고 응답한 반면, 중·고등학교 3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는 각각 45.1%, 37.5%만 만족한다고 답해 학년별로 온라인 개학 만족도에 대한 입장이 다른 것으로 분석됐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교육부와 함께 4월 29일부터 5월 6일까지 8일간 국민생각함에서 ‘온라인 개학’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만족도 조사에는 학부모 580명을 포함한 일반국민 1,099명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 학부모 10명 중 6명(61.2%)이 ‘온라인 개학’에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초등학교 자녀를 둔 학부모는 66.5%가 만족한다고 답했으며, 중·고등학교 3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는 각각 45.1%, 37.5%의 만족도를 보였다.

온라인 개학에 불만족하는 이유로는 ‘학생들이 교육 프로그램을 스스로 적절히 수행할 수 없기 때문’이 60%로 가장 높았고, ‘교육 콘텐츠에 만족하지 않기 때문’이 27.7%, ‘전염병 예방에 효과적이지 않기 때문’이 5.6%로 나타났다.

그 외 의견으로는 ‘저학년·맞벌이 학부모 부담 과중’, ‘학교의 관심 정도에 따라 교육 편차 발생’, ‘서버·접속 불안정’, ‘과도한 컴퓨터·스마트폰 사용’ 등이 있었다.

초등학교 학부모들이 제시한 온라인 개학 개선 의견으로는 ‘교육의 질을 높이고 학교 간 편차와 교사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교육부 또는 각 교육청이 주관해 학생의 관심과 참여를 높일 수 있는 학년별 공통 콘텐츠를 개발해 달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중·고등학생 학부모들은 ‘중·고등학교 3학년 우선 등교’, ‘요일별 등교(학년별 중간점검)’, ‘교사-학생 양방향 소통(원활한 질의·응답) 방안 마련’ 등이 주를 이뤘다.

중·고등학교 3학년 우선 등교를 원하는 주된 이유로는 ‘학력 격차 발생’을 가장 많이 꼽았다. 학원 수업이 정상적으로 이뤄지는 상황에서 집안 형편에 따라 그 격차가 심화될 수 있다는 불만과 불안감을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온라인 개학 만족도 조사 결과와 개선 의견은 향후 교육부의 정책 결정 시 참고자료로 사용될 예정이다.

국민권익위 권석원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이번 조사는 온라인에서만 제한적으로 이뤄진 한계가 있었지만 좋은 개선 의견이 많이 제시됐다”며 “앞으로도 국민권익위는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수렴해 해당 부처와 공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