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등교 앞둔 학교에 "학생들 '심리적 방역'" 당부
문 대통령, 등교 앞둔 학교에 "학생들 '심리적 방역'" 당부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0.05.08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경고 찾아 방역 상황 점검…학부모, 교사, 방역전문가 등과 간담회
"학생 가운데 확진자가 나오더라도 심리적 고립감 가지지 않도록 세심히 살펴야"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서울 중경고등학교를 찾아 교실·급식실 방역조치 설명을 듣고, 과학실로 이동해 실시간 온라인 쌍방향 수업을 참관하는 등 학교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사진=청와대)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등교개학을 앞둔 학교를 찾아 학교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학생들에 대한 ‘심리적 방역’을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서울 용산구 중경고를 찾아 교실·급식실 방역조치 설명을 듣고, 과학실로 이동해 실시간 온라인 쌍방향 수업을 참관하는 등 학교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오는 13일부터 시작되는 초·중·고 등교개학에 대한 교육 당국, 학교, 학부모들이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이를 해소하기 위해 기획됐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 겸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최영준 한림대 의과대학 조교수 등이 함께했다. 

점검 이후에는 학부모, 교사, 방역전문가 등과 함께한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학생들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잘 운영해 주길 바란다는 당부의 메시지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학교 방역이 잘 지켜져야 부모님들도 안심하실 수 있고, 학사 일정도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일상과 방역을 함께 하는 생활 속 거리 두기 성공도 학교 방역 성공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 아니다. 학교와 가정과 방역 당국이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등교개학 이후 학생 가운데 확진자가 나오더라도 해당 학생이 심리적으로 고립감을 가지지 않도록 세심히 살펴야 할 것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등교개학 이후 방역 부담이 커져 학생 개개인에게 돌아가면 어떻게 하나 걱정이 든다”며 “실제 확진자가 생기면 본인 잘못과 무관함에도 학교 전체가 온라인 수업으로 돌아가게 되는 등의 상황 때문에 심리적 부담이 클 것이다. 등교개학 이후 학생 가운데 확진자가 나오더라도 해당 학생이 심리적으로 고립감을 가지지 않도록 세심히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오는 13일부터 실시되는 순차등교를 맞아 90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모든 학교에 특별소독을 실시했다. 또한 소독제와 마스크, 열화상 카메라 등의 방역물품 준비, 책상 간 거리두기, 급식 칸막이 설치, 발열 시설 보완 등의 준비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