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획] LINC+로 확 바뀐 우리 대학 – 제주대학교
[특별기획] LINC+로 확 바뀐 우리 대학 – 제주대학교
  • 이효정 기자
  • 승인 2020.04.07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 강철웅 제주대학교 LINC+사업단장]

제주형 신산업 분야 ‘청정화신산업’ 발굴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청정 제주’ 실현

[대학저널 이효정 기자] 제주대학교(총장 송석언) LINC+ 사업단(단장 강철웅)은 제주형 청정화신산업과 지역과의 상생, 쌍방향 산학협력을 강조하고 있다. 상생지수(ESI지수) 지표 개발을 통해 LINC+사업이 지역사회·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하며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고민하고 있다.

쌍방향 산학협력 추구…관광산업 부문 허브사업 진행하기도

제주대는 대학-기업-지역사회가 연계 협력해 지역문제 해결을 위한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시즌3까지 운영해 매우 좋은 평가를 받았다.

전국 예비 청년창업가를 대상으로 한 ‘창업노마드 캠프’, ‘산학협력 중심의 취업지원’ 강화를 위한 ‘취업아카데미’ 개최, 지역 최대 일자리 박람회 ‘JOB-ARA FESTIVAL' 운영 등 취·창업률 제고에도 노력을 기울였다. 

뿐만 아니라, 지역과의 고품질 쌍방향 산학협력을 위해 지역연구자들과의 커뮤니티를 구성, 대학과 기업의 상생을 위한 ‘가족회사와 함께하는 상생데이’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제주도의 장점을 살려 관광산업 부문 현장실습 전국 허브사업을 진행, 관광산업 분야에 취업을 희망하는 학생들을 위한 기회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2019년 제주특별자치도로부터 일자리 발굴 및 취업지원 분야, 지역산업 분야, 지역혁신 분야에 대한 공로를 인정 받아 표창을 수상했다.

 

[ 인터뷰 – 강철웅 제주대학교 LINC+사업단장 ]

 

■ 2019년 LINC+사업단의 활동을 평가한다면.

우리 사업단은 지난 1단계(2017학년도~2018학년도) LINC+ 사업평가에서 최고등급인 ‘매우 우수’ 등급을 받으면서 많은 지원을 받았다. 또 2019학년도 산학협력 EXPO에서 최우수 사업단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특히 2019학년도에는 제주대 LINC+사업단이 지자체 최초로 ‘제주특별자치도 산업교육진흥 및 산학연협력촉진에 관한 조례’를 만드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 조례의 제정은 지역 인재들을 육성하고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산학협력을 위한 기초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 있는 결과라고 볼 수 있다. 송석언 총장님의 전폭적인 지원과 산학협력에 대한 많은 교직원들의 관심이 높았기 때문이라고 가능했던 결과라고 평가하고 싶다. 더불어 취·창업, 기업지원, 현장실습, 캡스톤디자인 등 각 분야의 전문성을 가진 5명의 LINC+사업단 산학협력중점교수와 15명의 LINC+ 사업단 직원들의 환상적인 팀워크가 이뤄낸 성과라고 볼 수 있다.

■ 제주대 LINC+사업단의 특징과 장점을 말씀해주신다면.

우리 사업단은 제주특별자치도의 주력산업과 함께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온 결과, ‘청정화신산업’이라는 제주형 신산업 분야를 발굴하고 계속해서 실험하는 과정을 되풀이해보고 있다. ‘청정화신산업’이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신기술들을 활용해 기존 제주의 주력산업들을 더 청정하고 지속가능하게 변화시키는 산업을 의미한다. 제주대가 현재의 위치에서 제일 잘 할 수 있는 분야를 발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것들을 기반으로 지역 기업들과 함께 청정화신산업을 육성해 기존 산업을 업그레이드하고, 지역 기업들과 함께 개발한 기술력으로 글로벌 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다. 그리고 그 과정 속에서 자연스럽게 제주미래비전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청정 제주’ 실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LINC+사업단의 역할과 가치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는지 견해를 말씀해주신다면.

말씀드린 대로 대학의 인적·물적 인프라를 활용해 지역사회공헌을 통한 지역과의 상생 발전이라는 대학의 사회적 책무를 위해서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예를 들면 2019년 우리 사업단은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남원읍 남원1리 마을과 업무협약을 맺고 농림부 지원 사업인 남원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사업비 80억원) 추진을 지원했다. 또한 서귀포시 농촌신활력플러스 활성화사업(사업비 70억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 사업의 성공을 위해 제주한의약연구원과 업무협약을 맺고 제주감귤산업의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과 소외 지역인 농촌마을의 가치를 향상시키기 위한 지원도 아끼지 않고 있다. 우리 사업단의 대학-기업-지역과의 상생을 위한 도전과 노력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예정이다.

■ 제주대 LINC+사업단의 향후 계획은.

제주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의 목표는 ‘상생 철학’을 대학에 뿌리내리는 것이다. 또한 제주도를 ‘상생의 섬’, 제주대를 지역과의 ‘상생 대학’으로 만드는 것이 제주대 LINC+사업단의 비전이다. 지난 8년간의 LINC+ 사업의 결과로 대학 곳곳에서 산학협력과 지역상생이라는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제주대 LINC+사업단은 제주 지역과 상생하고, 나아가 전 세계와 상생하는 대학이 되기 위한 활동들을 이어나갈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