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획] LINC+로 확 바뀐 우리 대학 – 군산대학교
[특별기획] LINC+로 확 바뀐 우리 대학 – 군산대학교
  • 이효정 기자
  • 승인 2020.04.07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 김영철 군산대학교 LINC+사업단장]

지역 산업과 지역 사회의 다양한 협력 수요에 부응
대학과 동반성장 위한 산학협력 선도모델 창출·확산…핵심적인 구심체 역할

[대학저널 이효정 기자] 군산대학교(총장 곽병선) LINC+ 사업단(단장 김영철)은 지역산업(ICC) 및 지역사회(RCC)와 긴밀한 협조를 기반으로 미래 융‧복합 인재 양성과 쌍방향 산학협력 체제 구축, 기업지원 등 4차 산업혁명에 맞는 선제적인 변화에 대응하고 있다.

대학과 기업이 어우러져 지역 사회 선도… 경쟁력 강화

현재 ICC, RCC 기반 사업 구성을 통해 지역사회 문제 정의 및 해결과 산학 지역 연구 플랫폼 구축, 실무형 미래 융·복합 인재교육시스템 구축, 창업기반 교육 환경 구축 등을 목표로 지역 산업체 경쟁력을 한층 강화시켜 나가고 있다.
특히 지자체의 지원, 가족회사의 공동참여, 군산지역 산학연관협의체, 지역내 LINC+비참여대학 및 군산대학교 산학협력단과 대학의 연구자원 등이 어우러져 지역사회를 선도하고 산학협력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 인터뷰 – 김영철 군산대학교 LINC+사업단장 ]

 

김영철 군산대 LINC+ 사업단장
김영철 군산대 LINC+ 사업단장

■ 2019년 LINC+사업단의 활동을 평가한다면.

군산대 LINC+사업단의 추진 방향은 산업선도형 산학협력을 통해 자체적으로 지역에 적합한 산업을 발굴·정착시켜 외부영향을 받지 않고 경쟁력을 키워나가자는 것이다. 이에 사업을 발굴한 결과, 스마트 양식과 연계한 수산가공산업이다. 300억 원 규모인 이 사업은 현재 정부의 신산업 육성 과제로 추진 중이며 3,000~5,000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2019년에는 필요 인력 양성을 위한 ‘스마트양식공학 공유전공’이 새롭게 개설됐다. 또한 지역사회와의 산학협력에서도 의미 있는 성과를 냈다. 군산원예농협을 중심으로 관내 7개 농협과 함께 ‘군산짬뽕라면’과 부셔먹는 라면 ‘뽀사뿌까’를 개발해 판매 중이며, 지난 1월 14일 출시 이후 13만개가 완판 된 데 이어 현재 오프라인으로만 30만개 넘게 팔리는 등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적은 수량이지만 뉴질랜드에 수출하는 성과도 거뒀다. 이 프로젝트는 군산의 농민들이 열심히 농사지어 수확한 흰찰쌀보리가 판매되지 못하고 창고에서 쌓여만 가는 지역 농업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었고, 군산 지역의 관광 상품으로서 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얻을 수 있었으며, 산·학·관이 뭉친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다. 사업단은 이러한 성과물이 지속적으로 나타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지역과 함께 발전하는 토대를 구축하려고 한다. 

■ 군산대 LINC+사업단의 특징과 장점을 말씀해주신다면.

군산대 LINC+사업단은 지역산업(ICC)의 수요를 반영한 교육과정 개발 및 확산, 지역 산업체와의 협력관계 구축, 이 두 분야에서 지역 특성을 반영한 프로그램 개발 및 성과 창출을 구체적인 사업목표로 설정해 운영되고 있다. 특히, 현재 국가차원의 문제로 부각되고 있는 ‘청년 실업’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방안으로 ‘공유 전공’ 제도를 도입해 4차 산업 혁명에 맞는 인력 양성 프로그램으로 발전시키는 것과 특성을 반영한 신산업 발굴 및 이를 통한 지역 경쟁력 확보에 많은 비중을 둬 추진하고 있다. 또한 ‘스마트 양식을 활용한 수산 가공 산업’도 현재 군산대 주관으로 기본 설계 용역을 진행하는 등 지역 신산업 발굴 및 인프라 구축에 우리 사업단이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 LINC+사업단 활성화를 위해서는 대학 차원의 지원도 필요하다. 군산대의 경우는 어떤지.

행정적으로는 사업단장을 학무위원(교무위원)급의 지위를 부여해 대학 내에서 주요 사업 추진 시 위원으로 초청받아 LINC+사업 운영 경험을 전수해 사업 선정에 많음 도움을 줌으로써 LINC+단장의 역할과 위상이 높다. 또한 재정적으로는 대학 대응 자금으로 매년 사업단에 3억원씩 지원을 하고 있다.

■ LINC+사업단의 역할과 가치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는지 견해를 말씀해준다면.

ICC, RCC 기반 사업 구성을 통해 지역사회 문제 정의 및 해결과 산학 지역 연구 플랫폼 구축, 실무형 미래 융·복합 인재교육시스템 구축, 창업기반 교육 환경 구축을 통해 산학 플랫폼 중심 기반 교육 체계를 통한 기업이 뽑고 싶은 미래 융·복합 인재 양성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군산대 LINC+사업단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 군산대 LINC+사업단의 향후 계획은.

군산지역은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철수 그리고 OCI 구조조정 등의 여파로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됐다. 하지만 군산대 LINC+사업단은 위기대응을 위한 지역 산업 선도를 위해 군산국가산업단지 중심으로 산업 구조 고도화해 미래 신산업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현재의 양식 산업을 미래 성장동력의 기술집약적 산업으로 전환이 필요하다. 대량생산시스템 구축을 통한 지역 경제 선도 신산업 육성과 새로운 일자리 창출로 경제 활성화를 위한 스마트양식 수산 가공 산업이 있으며, 자동차 산업 관련 인력을 활용해 업종 전환을 통해 현재 위기를 극복 할 수 있는 대체 산업으로 발굴한 중고차 수출 복합단지 조성 사업이 있다. 정부 국정과제인 ‘재생에너지 3020’ 목표의 실현을 지원하고 국내 해상 풍력 발전 시장의 활성화를 위한 대형 해상풍력 터빈 해상 실증 기술 개발이 있으며, 지역 미래 가치 창출을 위한 지역 거점 에너지플랜트 사업화를 추진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