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획] LINC+로 확 바뀐 우리 대학 – 영남대학교
[특별기획] LINC+로 확 바뀐 우리 대학 – 영남대학교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4.07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 배철호 영남대학교 LINC+사업단장]

‘미래에너지 및 미래형자동차 산학협력 중심대학’ 비전 달성에 최선
2019년 산학협력 활동 증가, 유급 현장실습 강화 결실
우수한 선도모델 개선, 산학협력 사례 공유 통해 새로운 산학협력 모델 탄생 기대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영남대학교(총장 서길수) LINC+사업단은 ①지역산업 산학협력 기반 취·창업 촉진 ②쌍방향 산학협력을 통한 지역 강소기업 육성지원 ③지역사회 상생발전을 견인할 사회공유가치 창출 등을 사업목표로 선정해 「미래에너지 및 미래형자동차 산학협력 중심대학」으로의 비전을 달성하고자 한다.
특성화 분야인 미래에너지, 미래형자동차를 중심으로 「산학협력 기반 취·창업 촉진 : YU LINC to the JOB」을 산학협력 선도 모형으로 선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중심 분야에 산학협력 선도모델을 선정해 이를 중심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영남대학교 LINC+사업단 주관 '2019 YU 산학협력 엑스포'

인재양성·산학협력·홍보 등으로 산학협력 선도모델 추진

영남대 LINC+사업단의 산학협력 선도모델은 인재양성·산학협력·홍보로 구분할 수 있다.

우선 인재양성을 위해서는 △YU CAN(Capability Acceleration for Next) △JOB MISOⓇ(JOB Mismatching SOlution) △YU EEC(Entrepre- neurship Education Cycle)를 바탕으로 사업을 진행한다.

특성화분야 맞춤형 인재양성 산학협력 선도모델인 YU CAN을 바탕으로 융합 캡스톤디자인(3,416명 이수), 사회맞춤형 트랙(7건, 128명 이수), 취업역량강화프로그램(50개, 1,702명 참여)을 운영해 인재양성 목표를 달성한다.

기업과 학생 간의 JOB Mismatching을 해소를 통해 현장실습을 지원하는 JOB MISOⓇ를 바탕으로 현장실습의 질적 향상을 추진한다. 지역 내 우수기업을 발굴하고, 이를 통한 현장실습매칭박람회를 2회 운영했고, 605명이 현장실습을 이수했으며 이중 74%가 유급현장실습이었다.

창업교육 산학협력 선도모델인 YU EEC는 창업 안전망을 통한 스마트 융․복합형 창업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목표로 대학의 창업교육을 전담하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정규교육과정인 CDP-BIZTM 연계 창업설계 과정(1,155시간, 3,527명이 이수), YU 온파이어 창업캠프(16개팀 97명), 창업동아리(154개팀 993명) 등을 통해 창업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예비 창업자를 지원하기 위한 쌍방향 창업교육정보화 시스템인 YU PLAY와, 창업 안전망 구축을 위해 설립한 YU BNSTM 협동조합을 인프라로 보유하고 있다.

산학협력을 위해서 ICC를 기반으로 하는 쌍방향 산학협력 선도모델인 YU IN-MACⓇ4.0(INdustry Matching And Creation)과 지역사회 연계를 위한 YU C-LINC(Community-LINC)를 통해 산학협력 활동을 추진한다.

영남대 LINC+사업단은 미래형자동차ICC, 미래에너지ICC, 스마트팩토리ICC를 기반으로 지역산업체 및 관련 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산학협력 수요·발굴·연계(매칭)‧지원을 인맥(IN-MAC)으로 표현하는 YU IN-MACⓇ4.0을 통해 쌍방향 산학협력을 중심으로 진행하고 있다. 

사업단에서 실시하는 만족도 및 수요조사를 통해 발굴된 산학협력 수요(약 500여건)를 바탕으로 산학협력연구실(69개), 특성화분야 클러스터(8회), 산학협력협의체(27회), 산업체 상호교류교육(28회), 현장애로 컨설팅(196회), 기업맞춤형 사원재교육(81회, 유료 3건 9회), 산학공동 기술(지식)개발과제(19개) 등이 진행됐다.

지역사회 산학협력 선도모델인 YU C-LINC를 통해 지역의 고유 가치를 보존하고 다양한 가치 창출을 위해 지역사회와의 연계 강화와 이를 통한 사회 공유가치 창출을 지원하고 있다.

지역사회 연구 및 교육 콘텐츠 구축을 위한 역사문화콘텐츠RCC를 통해 지역사회혁신 프로그램(17건), 역산문화콘텐츠 발굴(3건)을 달성했다. 또한 지역민을 대상으로 하는 SNS창업아카데미를 지원하는 창업아카데미RCC를 운영해 70명이 수강해 30명의 실전창업이 있었다.

영남대 LINC+사업단은 YU CAN, JOB MISOⓇ, YU EEC, YU IN-MACⓇ4.0, YU C-LINC를 통해 창출된 성과를 대학 및 지역의 구성원에게 홍보하기 위해 매년 YU 산학협력 EXPO를 운영하고 있다.

영남대학교 LINC+사업단 주관 '2019 YU 산학협력 엑스포'
영남대학교 LINC+사업단 주관 '2019 YU 산학협력 엑스포'


[인터뷰 - 배철호 영남대학교 LINC+사업단장]

배철호 영남대학교 LINC+사업단장

■ LINC+사업단의 지난 2019년 활동을 개략적으로 평가해주신다면.

LINC+사업단의 2019년 최대 이슈는 사업단의 산학협력 활동 증가와 유급현장실습의 강화다. 영남대 LINC+사업단의 산학협력 조직이 성과를 보이며 사업 2차년도인 2018년도에 비해 사업단에서 진행한 산학협력 실적이 크게 증가했다.
산업체/지역사회와의 산학협력을 ICC/RCC별로 구분해 운영하고, 이를 바탕으로 협의체를 구성하여 산업체-대학-기관이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늘린 것이 최종적으로 산학협력 활동 증가로 이어졌다고 할 수 있다.
영남대 LINC+사업단의 산학협력은 대학에서 산업체로의 산학협력 지원에, 산업체에서는 대학 학생들에게 관련 노하우를 전수하는 형태인 쌍방향 산학협력을 기조로 하기 때문에 산학협력 실적 증가가 바로 학생들의 교육 지원으로 이어지기에 매우 만족스럽다.
영남대는 현장실습 부분에서 항상 좋은 결과를 내고 있었다. 현장실습의 지속성 및 자립성 강화를 위해 지난 2년간의 노력이 성과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LINC+사업단에서는 현장실습에 참여하는 학생을 대상으로 지원하는 사업단 지원금을 줄이고 참여기업이 현장실습비를 지급하는 유급현장실습을 늘리는 방향으로 사업을 진행했다.
3차년도인 2019년의 경우 2차년도에 비해 지원금이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유급현장실습 금액이 5%가 증가했으며 이는 사업단에서 추진하는 지속성 및 자립성 강화 노력이 성과를 보인다고 판단할 수 있다.

■ LINC+사업단 활성화를 위한 대학 차원의 지원은 어떠한가.

영남대에서는 행정적으로 LINC+사업단 활성화를 위해 LINC+사업단 보직 교원의 시수 인정, 캡스톤디자인 및 현장실습의 활성화를 위해 개설 학점지원, 산학협력 활성화를 위한 산학협력 활동 규정 개정 등을 지원한다. 또한 이를 위해 정규직 2명을 지원하고 있다.

■ LINC+사업단의 역할과 가치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는지.

LINC+사업단은 지역산업과 연계한 특성화 분야(미래 에너지 및 미래형 자동차)를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인재양성, 지역산업과의 쌍방향 산학협력 및 지역사회와의 연계를 통한 지역 사회 공헌 등을 통해 우리 대학 학생들에게 미래를 극복하고 나아갈 수 있는 인재가 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자 대학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

■ LINC+사업단의 향후 계획을 밝혀주신다면

LINC+사업은 전국의 55개 대학교가 지역산업의 특성에 맞는 다양하면서도 우수한 산학협력 선도모델을 구축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우리 대학 LINC+사업단에서도 앞으로 남은 사업기간 동안 사업단이 공들여 개발한 우수한 선도모델 개선과 산학협력 사례 공유를 통해 차기 LINC+사업에서 활용 가능한 새로운 산학협력 모델의 탄생을 기대한다.
또한 지역의 우수한 대학교, 연구기관, 산업체 및 지역사회와의 교류창구로서의 역할을 통해 산학협력 활동을 더욱 내실화해 지역기업 및 지역사회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다.
LINC+사업이 반환점을 찍고 4차년도를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전체적인 일정이 지연되고 있지만 대학-지자체-산업체-지역사회와의 협업으로 이를 잘 이겨내고 그 협업을 통한 우수한 성과를 바탕으로 차기 LINC++사업까지 이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