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획] LINC+로 확 바뀐 우리 대학 – 인제대학교
[특별기획] LINC+로 확 바뀐 우리 대학 – 인제대학교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0.04.07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 홍승철 인제대학교 LINC+사업단장 ]

수익창출형 비즈니스 브랜드 2개 개발 및 4개 핵심 키워드 ‘SAVE US!’ 설정
미래수요주도형 혁신대학 구현하는산학협력 선도모델 실현
<br>
지난해 열린 산학연관지역 한마음 위크에서 인제대드론 아카데미 드론 체험을 하고 있다.(사진 인제대 제공)
<br>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인제대학교(총장 전민현) LINC+사업단은 ‘인제 특화 브랜드를 통한 지속가능 산업선도형 대학’을 비전으로 미래수요주도형 혁신대학(DDRU.Inje)을 구현하는 산학협력 선도모델을 창출하고 있다. 

대학 중장기 발전계획, 산학협력 중장기 발전계획, LINC+사업 비전, 지역전략산업을 평가하고 분석해 의약생명분야 특화 비즈니스 브랜드와 공학기반 창의적 융합 비즈니스 브랜드를 도출했으며, 2개의 수익창출형 비즈니스 브랜드를 개발하고 4개의 핵심 키워드 ▲ICCE 기반 대학發 기업지원(Supreme) ▲Inje 4.5 융합형 인재양성(Advanced) ▲수요주도형 창업인프라 강화(Valuable) ▲지역기관-대학 상생 협력(Especial)(University Society) 등 ‘SAVE US!’를 설정해 산학협력 선도모델을 실현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인터뷰 - 홍승철 인제대학교 LINC+사업단장]

홍승철 단장
홍승철 단장

■ 2019년 LINC+사업단의 활동 평가한다면.
2019년도(3차년도)에는 우수사례 창출을 통한 비즈니스 모델구축 및 대학의 산학협력 교두보 역할 수행,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지역사회 문제 해결 등 미래사회 수요 주도에 주요 사업 목표를 설정하고 사업을 수행했다. 지난 1년간의 실적과 성과를 통해 산학협력 확산 및 홍보를 위하여 힘쓰고 있다.

■ 인제대 LINC+사업단의 특징과 장점을 말씀해주신다면.
우리 LINC+사업단에서는 산업체에서 요구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할 수 있는 감성형 인재 자질을 가진 미래산업 지향적인 융합형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i-HOPE(INJE Humanity Oriented Professional pErson) 개념을 바탕으로 산학협력 교과목 이수체계를 제시, 인제대만의 특화된 프로그램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특히 저학년부터 졸업시점까지 산업체수요를 반영한 교과목과 현장 중심형 교과목으로 산학협력교육과정을 체계화한 TULIP(Top Undergraduate LINC+ Industry Program)을 시행, 지역산업을 선도하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고 있다.

■ LINC+사업단 활성화를 위해서는 대학 차원의 지원도 필요하다. 인제대의 경우는 어떤지.
우리 대학은 LINC+사업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주요 보직교수(교학부총장(위원장), 산학협력단장, 교무처장, 기획처장, 학생취업처장, 입학홍보처장 등)로 구성된 LINC+위원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정형 및 채용형 산학협력중점교수 등 총 110여명의 인적 자원이 투입되고 있다.

또한 참여학과 집기 및 실험실습 예산 지원, 해외 인턴십 지원, 국내 현장실습 지원, INJE STAR 마일리지 장학금 지급, 지정형 산학협력중점교수 산학협력활동 지원 등에 총 17억 4,500만원의 재정을 지원하고 있다. 이외에도 LINC+사업단 공간, 산학협력중점교수 연구실, 창업교육센터 공간, 창업보육센터 및 중소기업산학협력센터 공간, 창업관련 공간 등 110만 5,085㎡의 교내공간을 지원 받아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 LINC+사업단의 역할과 가치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는지 견해를 말씀해준다면.
인제대는 산학협력 고도화를 통해 미래수요주도형 대학(DDRU.Inje)으로 혁신하고 있다. 인제대 혁신 키워드인 산학협력 고도화는 ‘4차 산업혁명분야 산학협력’, ‘산업체 맞춤형 교육 강화’, ‘전략산업 육성’, ‘지역사회 문제 해결’ 등 4가지로 수렴된다. 그동안 경상남도, 김해시 마을기업들을 상대로 경영교육과 마케팅, 디자인 지원활동을 수행해 왔으며, 이들 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일조함과 동시에 우리 대학 산학협력 활동과 연계된 지역 내 전문경력 인사들을 주축으로 공동의 이익을 실현하는 비즈니스 조직을 운영 중이다.

인제대에는 현재 1,320여개의 가족회사가 등록, 대학에서 시행하는 다양한 산학협력 프로그램 활용하고 있다. 또한 지속가능한 산학협력 및 지역사회단체와의 협력을 통한 지역 발전을 위해 기업협업우수센터(ICCE:Industry Coupled Center for Excellence) 운영 및 INFASO(INje FAmily Social Organization)를 구성해 지역사회, 지자체 등과 대학 인프라 및 전문가 풀을 활용해 지역사회 발전과 문제해결을 지원하는 산·학·연·관·지역 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 인제대 LINC+사업단의 향후 계획은.
인제대 LINC+사업단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친화형 프로그램 IRON MAN(Inje Revolution ON deMANd)을 운영할 계획이다. 학생 주도형 전공 설계, 취·창업 연계 학술 동아리, 부전공 트랙으로 연계, IRON MAN 지원단 구축을 통해 미래수요주도 취업 교육 프로그램을 구축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와 취·창업 환경변화 대비 및 소통과 통합형 인재양성을 위한 미래수요주도형 혁신대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