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고려병원, 경상대에 코로나19 구호물품 전달
진주고려병원, 경상대에 코로나19 구호물품 전달
  • 신효송 기자
  • 승인 2020.04.01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용 마스크·손소독제·밴드 등 1,200점 지원

[대학저널 신효송 기자] 경상대학교(총장 이상경)가 진주고려병원(병원장 문병욱)으로부터 코로나19 감염증 극복을 위한 의료 구호물품을 지원받았다.

경상대는 1일 대학본부 총장실에서 진주고려병원의 발전기금(현물) 전달식을 마련했다.

이 자리에는 이상경 총장을 비롯한 대학본부 관계자와 문병욱 진주고려병원 원장, 문용규 경영지원부본부장, 정정희 원무팀장 등 모두 10여 명이 참석했다.

진주고려병원은 이날 경상대에 덴탈마스크 600장, KF마스크 50장, 손소독제 50개, 밴드 500세트 등 모두 1,200점의 의료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문병욱 진주고려병원장은 “경상대는 진주고려병원과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한 대학이다. 경상대학교는 우리 지역에서 외국인·내국인 유학생이 가장 많은 대학으로서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는 등 코로나19 사태의 맨앞에 서 있는 기관 중 하나다.”라며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마스크, 손소독제 등의 수요가 많을 것으로 판단하고 이번에 구호물품을 전달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상경 총장은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의료기관의 어려움이 가장 클 텐데도 이렇게 대학을 위해 배려하여 주신 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라며 “보내주신 구호물품을 적재적소에 요긴하게 사용함으로써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겠다. 경상대 학생들, 특히 외국인 유학생들이 진주고려병원의 고마움을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