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획] LINC+로 확 바뀐 우리 대학 – 대전대학교
[특별기획] LINC+로 확 바뀐 우리 대학 – 대전대학교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0.04.07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 이영환 대전대학교 LINC+사업단장 ]

3-Way 리빙랩, Co-op 기반 All-LINC+ 산학협력 내재화 목표
4개 선도 모델 구축 활용하며 대학-기업체-지역사회 상생 이바지
대전대학교 산학협력관 전경
대전대학교 산학협력관 전경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대전대학교(총장 이종서) LINC+사업단(단장 이영환)의 사업 목표는 3-Way 리빙랩과 Co-op 기반 All-LINC+ 산학협력 내재화다.

이를 위해 미래기반 산학협력 기반 조성을 위한 ▲The 4th Edu-Park 플랫폼, All-SET 기업지원을 위한 ▲All-LINC+ 플랫폼, 현장 밀착형 산학협력 교육을 위한 ▲DJU Co-op 플랫폼, 글로컬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3-Way 리빙랩 플랫폼 등 4대 선도 모델을 구축했다.

4개 선도 모델 활용...취업률 향상, 지역사회·기업체 상생 협력 이바지

대전대 LINC+사업단은 ‘The 4th Edu-Park 플랫폼’을 활용해 3D Printing, 드론코딩, 아두이노 응용 및 Nanodegree(단기 집중 융합과정) 교육 등 교육과 체험, 전시를 마련했으며 이 행사에는 매년 4,500명이 넘는 인원이 참여하는 성과를 거뒀다.

‘All-LINC+ 플랫폼’으로는 대전대 특화분야인 한방바이오, ICT융합, 문화협력 분야의 기업체와 연계해 2019년도에 기술 및 경영지도 327건, 기술이전 30건, 산업체 공동연구 58건을 수행했다.

또한 ‘DJU Co-op 플랫폼’을 바탕으로 2019년도 현장실습(443명 참여)을 캡스톤디자인(어드벤처디자인), 집중이수제 등과 연계해 수행하는 Series Co-op 및 DIA(학생 아이디어 평가) 플랫폼과 연계한 창업동아리(86팀 구성)가 활동했다. ‘WTA 하이테크페어 학생 아이디어 경진대회’ 대상(Betterlife 팀), ‘소외된 90%를 위한 창의설계경진대회’ 은상 수상 등의 성과를 도출하였다. 이 플랫폼은 취업률(67.8%) 향상에도 기여했다.

‘3-Way 리빙랩 플랫폼’을 활용해 대학-기업체-지역사회가 상생을 목표로 지역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했다. 그 결과 2019년도에 대학은 특허출원(6건) 및 기술이전(6건)을 통한 지속가능성 확보, 참여기업은 제품 개발(6건), 지역사회는 애로문제 해결의 3-Way-Win 결과를 도출했다.

특히, 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과는 ‘오!대전’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3-Way 플랫폼을 적용하여 성심당과 아보네 기업의 지원과 원도심 개선 및 상품 디자인을 추진했다. 크라우드소싱 방법론으로 추진한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대전 청년 리빙랩 해커톤 대회는 3-Way 플랫폼을 적용하고 대전시의 협조로 원도심 가치 창출에 기여했다.

이 대회 수상팀은 베트남을 방문, 껀터대학(껀터시 소재)과 MOU 체결 및 수상작을 베트남에 적용하는 활동을 가졌다.


[ 인터뷰 – 이영환 대전대학교 LINC+사업단장 ]
 

이영환 대전대학교 LINC+사업단장
이영환 대전대 LINC+사업단장

■ 2019년 LINC+사업단의 활동을 평가한다면.

ICC를 중심으로 기업과의 쌍방향 산학협력과 RCC를 중심으로 지역과의 쌍방향 산학협력이 두드러졌다. 특히, 대학-기업-지역사회가 동시에 서로의 상생을 위해 협력하는 삼방향 산학협력으로 ‘3-Way 리빙랩’ 활동에 구성원 모두가 노력해줬다. 많은 우수사례를 도출했고 현장실습센터의 ‘Series Co-op’과 RCC의 ‘3-Way 리빙랩’이 정착돼 브랜드를 창출하는 등 큰 성과를 냈다. 모든 구성원들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4차 산업 관련 교육, 산학 친화형 융・복합교육, 캡스톤디자인, 현장실습, 창업교육, 취업교육 등에 학생 참여가 크게 증가했다.

■ 대전대 LINC+사업단의 특징과 장점을 말씀해주신다면.

대전대 LINC+ 사업단의 특화 분야는 한방바이오, ICT융합, 문화협력 비즈니스다. 국내 최고 수준의 한의과대학과 4개의 한방병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다양한 국책사업 경험을 통해 R&D 및 비 R&D부문에서 기업, 지역과 산학협력을 수행중이다. 한방, 보건의료 산업의 기업 지원과 연구가 활성화돼 한방바이오 분야 정부사업 수주(61억원)로 20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이수화학 분야 시험·검사기관 선정, 대학 중점 연구소 지원사업(50억, 15명 고용 창출), 광역협력권 육성사업(4억, 2명 고용 창출), 풀뿌리 육성사업(7억, 3명 고용 창출)에도 선정됐다. 또한 한방바이오 관련 기술이전이 연간 20건 정도 이뤄지고 있다.
LINC+ 사업단에서는 이러한 장점을 살려 한의과 대학과 보건의료 및 생명과학과 등이 연합한 한방바이오 특화사업과 IT 분야 학과가 연합한 ICT 융합 특화 사업을 추진했다. 한방·보건의료 지원과 지역연계 기반 글로컬 스마트 헬스케어 ICC를 구축했고 이를 통한 교육으로 한방·보건의료 빅데이터 전문가를 양성하고 글로컬 임상 코디네이터와 스마트 헬스케어 전문가를 양성했다. 또한 건강 운동관리 및 치료전문가 양성 교육이 실시되고 있다. 문화협력 비즈니스 특화사업은 3-Way 리빙랩 플랫폼을 사용하여 지역사회의 가치를 창출하는데 기업체가 함께 참여하는 것이 특징이다.

■ LINC+사업단 활성화를 위해서는 대학 차원의 지원도 필요하다. 대전대의 경우는 어떤지.

우선적으로 지속가능성에 중점을 두고 LINC+ 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교비로 매년 10억원 이상을 지원한다. 특히, 4대 특화 플랫폼 중에서 The 4th Edu-Park 플랫폼을 구축하는데 1층 공용장비 및 교육실, 2층 공간(281m2) 창업 동아리실 12실, 스타트업 세미나 룸 1실, 아이디어스페이스 1실, 3충 공간 (281m2) 창업 동아리실 12실 등 공간 지원 및 시설비 지원이 가장 크다. 이것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대학-기업-지역과의 협력 체계 구축에 대한 대학의 의지가 있어서 가능했다.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스마트 헬스케어, 첨단센서 기반 IoT 활용기술 등)의 교육-체험-전시를 통해 학생들에게 다양한 교육과 창의 실험공간 제공, 지역기업은 테스트베드 및 전시의 공간, 시민 및 방문자에게는 체험의 공간으로 활용해  LINC+ 사업을 확산시켜 왔다. 

■ LINC+사업단의 역할과 가치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는지 견해를 말씀해준다면.

LINC+사업단의 역할은 우선적으로 대학, 기업, 지역이 서로 상생하도록 활력소를 제공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대전대는 이러한 역할을 수행하도록 ICC와 RCC가 연계하고 3-Way 리빙랩 플랫폼을 통하여 지역사회 가치 창출과 지역사회 혁신에 기여하도록 사업을 추진했고 결국 학생들의 취업과 가족회사의 고용증가로 이어지고 있어 LINC+사업단의 모든 프로그램이 소중하고 가치가 있다고 본다.

■ 대전대 LINC+사업단의 향후 계획은.

3-Way 리빙랩과 Co-op기반 All-LINC+ 산학협력 내재화로 사업의 지속 가능성 확보와 자립화 모델을 창출하는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무엇보다도 대학-기업-지역사회가 동시에 참여하여 지역사회의 가치를 창출하는 3-Way 리빙랩 플랫폼을 활용한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며 이 사업에 기업체의 참여가 많아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현재 리빙랩 사업은 전국 24개 대학 MOU를 비롯하여 네덜란드대학과 리빙랩 교류(7개 대학 참여)를 하고 있다. 단순 리빙랩을 3-Way 리빙랩으로 확산시키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